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청와대 충돌' 톨게이트 수납원들 "노조 사무처장 석방하라"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2019.11.11 13:2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노조 간부 1명 11일 오후 3시 영장실질심사…8일 청와대 행진하다 연행

image
민주노총은 11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힘과 권력으로 빼앗아간 노조 동지를 즉각 석방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이영민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청와대 앞 행진 중 연행된 톨게이트 노조원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를 비판했다.

민주노총은 11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앞둔 톨게이트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사무처장 강모씨의 석방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은 "대통령과 대화를 원하는 톨게이트 요급 수납원의 절박함에 공권력은 13명 연행과 핵심간부 구속영장 청구로 답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대통령께 드리는 서한'을 통해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1500명을 직접고용하라는 취지의 대법원 판결이 나왔으나 정부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며 "정부의 결단과 행동을 바란다"고 호소했다.

앞서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소속 노조원 80여명은 지난 8일 대통령과 면담을 요청하며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하다 경찰과 충돌했다. 이에 경찰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강씨 등 13명을 체포했다. 구속영장이 청구된 강 처장을 제외한 12명은 다음날 석방됐다. 강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후 3시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다.

톨게이트 노동자들은 △톨게이트 수납원 직접 고용 △'적폐청산위원회 구성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 파면 △가족회사 일감 몰아주기 의혹 수사 등 요구하며 농성을 이어오고 있다. 경북 김천 도로공사 본사 점거 농성도 두달째 진행 중이다.



  • 이영민
    이영민 letswin@mt.co.kr

    안녕하십니까. 사회부 사건팀(혜화·동대문·강북·도봉·노원·중랑·북부지검·북부지법 담당) 이영민입니다. 국내 사건·사고와 다양한 세상 이야기를 전하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