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청와대 충돌' 톨게이트 수납원들 "노조 사무처장 석방하라"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1.11 13:2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노조 간부 1명 11일 오후 3시 영장실질심사…8일 청와대 행진하다 연행

민주노총은 11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힘과 권력으로 빼앗아간 노조 동지를 즉각 석방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이영민 기자
민주노총은 11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힘과 권력으로 빼앗아간 노조 동지를 즉각 석방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이영민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청와대 앞 행진 중 연행된 톨게이트 노조원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를 비판했다.

민주노총은 11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앞둔 톨게이트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사무처장 강모씨의 석방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은 "대통령과 대화를 원하는 톨게이트 요급 수납원의 절박함에 공권력은 13명 연행과 핵심간부 구속영장 청구로 답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대통령께 드리는 서한'을 통해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1500명을 직접고용하라는 취지의 대법원 판결이 나왔으나 정부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며 "정부의 결단과 행동을 바란다"고 호소했다.

앞서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소속 노조원 80여명은 지난 8일 대통령과 면담을 요청하며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하다 경찰과 충돌했다. 이에 경찰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강씨 등 13명을 체포했다. 구속영장이 청구된 강 처장을 제외한 12명은 다음날 석방됐다. 강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후 3시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다.

톨게이트 노동자들은 △톨게이트 수납원 직접 고용 △'적폐청산위원회 구성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 파면 △가족회사 일감 몰아주기 의혹 수사 등 요구하며 농성을 이어오고 있다. 경북 김천 도로공사 본사 점거 농성도 두달째 진행 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