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경기도, 'NO JAPAN' 불똥 맞은 소상공인 지원 나서

머니투데이
  • 수원=김춘성 기자
  • 2019.11.11 13: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경상원 제1호 사업으로 일본관련 업종 200개 소상공인 경영개선 최대 300만원 지원

민선 7기 경기도 첫 신설 공공기관인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이 제1호 사업으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간접피해를 본 소상공인 지원에 나선다.

일본제품을 판매하거나 유통한다는 이유로 매출이 크게 감소하는 등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국민적 분위기에 냉가슴만 앓고 있는 상인들을 돕겠다는 취지다.

일본상품 불매운동으로 인해 간접피해를 입고 있는 도내 200여개 점포를 대상으로 5억3000여만원을 들여 홍보물 변경 등 경영환경개선을 하기로 한 것.

지원서 작성 단계부터 소상공인이 쉽고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작성 절차를 간소화(9개->4개)하고 작성항목을 대폭 줄여 서류작성 어려움 없이 빠르게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임진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원장은 “일본상품 불매운동이 장기화되면서 이를 극복하기 위한 긴급사업추진이 필요하다는 판단”이라면서 “지원서를 간소화해도 부족한 부분은 직원들이 현장에서 발로 뛰어 다양한 지원사업 참여에 진입장벽을 낮추고 실질적이고 효율적인 지원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했다.

사업은 6개월 이상 운영 중인 소상공인 사업자를 대상으로 진행되며, 대상자로 선정되면 사업자 당 최대 300만원 이내로 지원되고, 홍보비(광고, 홍보물 등), 점포환경개선(옥외광고물, 인테리어 등), POS경비(신규 구매 및 설치) 지원으로 구분돼 지원한다. 옥외 간판과 내부 인테리어사업도 함께 지원한다.

경상원 홈페이지(www.gmr.or.kr) 지원사업공고 또는 이지비즈(www.ezbiz.or.kr) 홈페이지에서 자세한 사항을 확인하면 된다.

오는 18일부터 29일까지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수원시 영통구 광교중앙로 140)으로 우편 또는 방문 제출하면 되며 심사를 거쳐 다음 달 말 개별 통보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