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文대통령에 "미친X" 발언한 황영호…"사과 드린다"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2019.11.11 13:4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물어 뜯고 싶다" "귀뽀라지 올려붙이고 싶다" 발언 논란…한국당 황영호 공식 사과

image
황영호 청주 청원 당협위원장이 11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극우성향 단체 집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막말과 욕설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를 향한 모욕적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킨 황영호 자유한국당 청주 청원 당협위원장이 11일 공식 사과했다.

황 위원장은 이날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치적 이해 관계에 따른 진영 간 찬반을 떠나 절제되지 못한 표현으로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의 입장 표명은 그동안 제가 추구하고 실천하고자 노력했던 정치적 신념과 스스로 양심에 따른 판단"이라며 "앞으로 정치 활동을 해나가는 데 있어 커다란 교훈과 깨달음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당시 집회의 발언은 의도되거나 계산된 것은 전혀 아니다"라며 "평소 정책 비판은 할 수 있지만 정치인 등에 대한 인신공격은 안 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치권도 오늘을 계기로 더 이상 소모적 논쟁을 종식해야 한다"며 "산적한 현안과 지역발전 방안에 대해 다 함께 지혜를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황 위원장은 지난 2일 청주 상당공원 인근에서 충북자유민주시민연합 주최로 열린 정권 규탄집회에 참석해 "조국이라는 희대의 사기꾼·악마 같은 놈을 법무부장관으로 임명했다. 미친X 아니냐"면서 문 대통령을 향해 격한 비난을 쏟아냈다. 그는 "문재인 하는 것을 보면 정말 물어뜯고 싶고, 옆에 있으면 귀뽀라지(귀싸대기)를 올려붙이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황 위원장은 지난 6일 한국당 충북 청주시 청원구 당협위원장으로 추대됐다. 그는 내년 4월 치러지는 21대 총선에서 이 지역구에 출마할 예정이다. 청주 청원 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위원장인 변재일 의원이 4선에 성공한 텃밭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