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11일 공식 출범…"세월호 유가족 만날 것"

머니투데이
  • 이정현 기자
  • 2019.11.11 14:5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임관혁 수사단장 "기록 검토 후 수사방향과 우선순위 정해나갈 것"

image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단장을 맡은 임관혁 수원지검 안산지청장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검찰청 소회의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출범 각오와 입장 등을 밝히고 있다./사진=김창현 기자 chmt@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시로 만들어진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이 11일 공식 출범했다. 수사단 출범은 별도의 현판식 등 별도의 행사없이 조용히 이뤄졌다.

특수단 단장을 맡은 임관혁 수원지검 안산지청장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갖고 "이번 수사가 마지막이 될 수 있도록 백서를 쓰는 심정으로 제기되는 모든 의혹을 철저히 조사하도록 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임 단장은 "수사단의 모든 구성원과 혼연일체가 돼 지혜와 정성을 모아 최선을 다해 조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수사단에는 임 단장을 포함해 조대호 대검 인권수사자문관, 용성진 청주지검 영동지청장, 평검사 5명 등 8명의 검사가 투입됐고 수사관 인력은 10여명 정도가 합류했다.

수사단은 이날 오전까지 각 기관으로부터 넘겨받은 기록을 검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임 단장은 "금일 오전 수사단을 편성하고 우선적으로 검토할 기록 부분에 대해서 회의를 진행했다"며 "일단 전체적인 수사자료를 종합적으로 검토한 뒤 수사방향과 우선순위를 정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수사단은 세월호 참사 유가족과도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임 단장은 세월호 유가족이나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를 만나볼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 "그분들과도 당연히 소통하고 협력할 부분은 협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만남 일정을 협의 중에 있고 빠르면 이번주라도 특조위 관계자를 만날 생각"이라고 답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