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5일 부산~울산간 4차로 신설국도 마지막 구간 개통

머니투데이
  • 송선옥 기자
  • 2019.11.12 0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토부 "간절곶 등 울주군 동해안 관광지 접근성 향상 기대"

image
장안-온산1 국도건설공사(서생교차로) 전경 사진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오는 15일 부산∼울산간 4차로 신설국도 마지막 구간이 드디어 개통된다.

국토교통부는 15일 울주군 서생면에서 온양읍까지 9.2km를 개통돼 부산시 기장군에서 울주군 온산읍을 잇는 국도 31호선 4차로 신설사업(21.5km)을 마무리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개통 도로 건설에는 2009년 4월 착공 이후 10년여 동안 총 2098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선형이 불량하고 취락지구를 통과하는 기존 2차로 도로를 대신해 폭 20m의 4차로(L=9.2㎞) 도로를 신설·개통하였다. 이번 도로 개통으로 운행거리가 약 6.6㎞ 줄어들며 통행시간도 28분에서 9분으로 19분 단축된다.

국토부는 도로 개통으로 나사·진하해수욕장, 간절곶 등 울주군 동해안 관광지의 접근성 향상으로 관광객 증가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 4차로 신설도로 건설로 교통혼잡 해소, 우회거리 단축, 이동 접근성 향상으로 지역주민의 생활‧정주여건의 향상은 물론 여행객 등 지역방문자의 편익도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용석 국토교통부 도로국장은 “도로 개통으로 부산기장군, 울주군 등 동해안 관광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