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상장사 M&A 10곳 중 5곳은 계열사…"지배구조개편 치중"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2019.11.12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금감원 "그룹 계열사 합병시 소수주주 피해 발생 우려…공시의무· 모니터링 강화 예정"

image
상장사들의 M&A(인수합병)이 주로 계열사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들이 지주사 재편 등 그룹 내부의 구조개편에 치중한 결과로 풀이된다. 10건 중 8건은 1000억원 미만 규모의 M&A 였다.

12일 금융감독원이 지난 2016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상장사 M&A 동향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3년 6개월 간 총 992건의 M&A(분할, 스팩합병 포함)가 발생했고 거래금액은 86조3000억원이었다.

연도별 거래건수는 2016년 277건, 2017년 282건, 2018년 294건, 올해 6월 139건으로 매년 비슷했다.

그러나 거래금액은 2016년 23조6000억원에서 2017년 16조7000억원, 지난해 38조7000억원, 올해 상반기 7조3000억원 규모로 연도별 편차가 컸다. 1000억원 미만 M&A가 전체의 84%로 절대 다수를 차지한 가운데, 소수의 메가딜(1조원 이상) 발생 건수에 따라 편차가 발생했다.

그룹 내 구조개편을 의미하는 계열사 대상 M&A가 402건으로 전체(812건, 분할 및 스팩제외)의 절반을 차지했다.

특히 대기업 집단은 계열사 간 M&A 비중이 76%에 달해 일반기업보다 높았다. 그룹 내부의 구조개편에 치중한 결과다. 2016년 이후 일부 대기업이 해외기업을 인수하는 사례도 있었으나 벤처기업 등 국내 비계열사 대상 M&A에는 여전히 소극적이었다.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외부 비계열사 M&A는 전체의 92%가 주식 양수도의 방법으로 이뤄졌다. 주식 양수도는 당사자 간 계약만 맺으면 되기 때문에 편리하고, 또 지분 전량이 아닌 경영권 확보에 필요한 일부 지분만 취득해도 돼 합병보다 편리하다. 다만 이로 인해 지배주주와 소액주주 이해 상충 가능성이 발생했다.

대기업 일부를 제외한 국내 상장사들은 전반적으로 해외 M&A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실제 해외기업 대상 M&A는 전체의 11% 수준에 그쳤다. 시장별로 보면 M&A 건수는 코스닥(66%)이 높았지만, 거래금액은 코스피 기업(79%) 비중이 높았다.

또 상장사들은 M&A를 다양한 경영 수단으로 활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적분할과 공개매수를 병행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66%)하기도 하고, 주식교환을 통한 상장 자회사 지분 100% 확보로 비상장화시키기도 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M&A를 통한 경제활력 제고를 위해서는 계열사가 아닌 외부기업 대상 M&A가 활성화돼야 한다"며 "계열사 M&A 과정에서 소수주주 권리가 무시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자율적 감시 기능 제고도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계열사 합병 등 소수주주 보호가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충분한 공시를 하도록 심사를 강화하고, 시장에 영향이 큰 M&A는 집중 모니터링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