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지스타 움켜 쥔 텐센트…中 그늘 가린 국내 최대 게임쇼

정보미디어과학부
  • 이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1.13 10: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메인 플래티넘 스폰서 모두 텐센트가 대주주…미호요·XD글로벌 등 中 업체, 넥슨·엔씨 빈자리 채워

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중국 텐센트의 위력이 지스타로 번졌다. 텐센트는 지스타의 메인 스폰서는 물론 플래티넘 스폰서까지 거머쥐며 막강한 영향력을 과시하고 있다. 여기에 중국 게임사들이 대형 신작을 앞세워 지스타에 적극 참여하고 있어 자칫 지스타가 중국 게임사들의 무대가 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오는 14일 개막하는 '지스타 2019'의 메인 스폰서는 슈퍼셀. 지난해에는 에픽게임즈였다. 2년 연속으로 해외 기업이 메인 스폰서를 맡으면서 지스타가 국제적 게임 전시회로 발돋움했다는 평도 나온다. 하지만 뒷맛이 개운치 않다. 이면엔 텐센트가 있어서다.

모바일 게임 '브롤스타즈', '클래시로얄'로 유명한 슈퍼셀은 중국 텐센트의 자회사다. 텐센트는 슈퍼셀의 지분 84%를 갖고 있다. 온라인 게임 ‘포트나이트’와 언리얼 엔진으로 대표되는 에픽게임즈 역시 텐센트가 48.4%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슈퍼셀과 에픽게임즈 모두 텐센트가 최대주주다.

텐센트의 흔적은 국내 게임업계에도 퍼져있다. 올해 지스타 플래티넘 스폰서로 참여하는 크래프톤(옛 블루홀)은 텐센트 지분이 11.03%다. 카카오게임즈도 텐센트가 지분 5.7% 가량을 확보했다. 넥슨과 엔씨소프트가 빠진 상황에 한국 대표격으로 참가한 넷마블에도 11.56%라는 텐센트의 꼬리표가 달렸다. '텐센트에 의한, 텐센트의, 텐센트를 위한 지스타'라 해도 지나치지 않을 정도다.

텐센트 외에 중국 게임사들도 국내 게임사들의 지분을 확보해가며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펀게임인터내셔널은 웹젠의 2대 주주이며, 셩취게임즈는 액토즈소프트의 모회사다. 이 뿐 아니다. 중국 게임사들은 이번 지스타에서도 세를 불리는 데 여념이 없다. 미호요, IGG, XD글로벌 등은 넥슨, 엔씨소프트, 스마일게이트 등 국내 주요 게임사들의 빈 자리를 메운다. 미호요는 신작 '원신'과 '붕괴3rd'의 PC 버전을 최초 공개한다.

이 같은 상황은 국내 게임 시장에서 높아진 중국의 위상과 맞물린다. 특히 올해 국내 게임 시장은 중국산 게임이 난입하면서 뿌리째 흔들렸다. 중국 게임사들은 국내 게임사들의 게임 제작이 줄어든 틈을 파고들며 점유율을 높였다. 실제 중국 게임은 국내 모바일 게임 매출 10위권 중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넥슨과 엔씨소프트가 빠진 상황에 슈퍼셀이 지스타의 메인 스폰서를 맡은 건 행사 자체로 보면 긍정적인 일"이라면서도 "다만 한국의 대표적인 게임 축제인 지스타가 날이 갈수록 중국의 영향권에 접어든다는 점은 아쉽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로나 SOS" 쏟아지는 러브콜…120개국 중 우선 국가는?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