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20대 제자 살해한 러시아 교수가 법정에서 한 말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2019.11.12 17:0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러 교수 배낭서 발견된 연인의 팔…푸틴 "정신 나간 일"

image
올레크 소콜로프(63) 상트페테르부르크 대학 교수가 11일 법정 공판을 앞두고 변호인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이날 법정에서 아나스타샤 예시첸코(24)를 살해했다고 자백한 뒤 오열했다. /사진=AP/뉴시스
'나폴레옹 연구'의 권위자로 알려진 러시아의 한 유명 역사학 교수가 여성의 팔이 들어있는 가방을 맨 채로 강에서 발견됐다. 이 교수는 지난 11일(현지시간) 제자이자 애인이던 20대 여성을 토막 살해한 혐의로 법정에 섰다.



◇'나폴레옹' 꿈꾼 러시아 교수, 20대 애인 토막살인…법정행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대학의 역사학 교수인 올레크 소콜로프(63) 교수가 자신의 학생이자 애인이었던 20대 여성을 토막 살해해 러시아가 발칵 뒤집혔다. 사진은 2012년 나폴레옹의 착장을 재현한 채 보르디노(Borodino)전투 기념행사에 등장한 소콜로프 교수./사진=AP/뉴시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대학의 역사학 교수인 올레크 소콜로프(63) 교수가 자신의 학생이자 애인이었던 20대 여성을 토막 살해해 러시아가 발칵 뒤집혔다. 사진은 2012년 나폴레옹의 착장을 재현한 채 보르디노(Borodino)전투 기념행사에 등장한 소콜로프 교수./사진=AP/뉴시스

러시아 스푸트니크통신, 미국 AP통신 등은 지난 11일 올레크 소콜로프(63) 상트페테르부르크 대학 교수가 법정에서 아나스타샤 예시첸코(24)를 살해했다고 자백한 뒤 오열했다고 보도했다.

소콜로프 교수는 "예시첸코와는 사랑하는 사이였다"며 둘 사이에서 다툼이 있었다고 밝혔다. 또 자신의 죄를 깊게 뉘우친다며 "큰 슬픔을 느낀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가택연금 상태로 석방해달라는 소콜로프 교수의 요청을 거부하고 그를 구금하기로 결정 했다.

앞서 소콜로프 교수는 지난 9일 절단된 피해자의 양쪽 팔이 들어있는 가방을 맨 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모이카 강에 빠졌다가 발견됐다.

경찰은 소콜로프 교수가 피해자를 총살한 뒤 시신을 절단한 것으로 보고 있다. 교수의 자택과 모이카 강, 에르미타주 박물관 근처에서도 사체의 일부가 발견됐다.

소콜로프 교수는 경찰 조사에서 "예시첸코와의 말다툼 후 그를 살해한 뒤 시신을 토막냈다"며 "나폴레옹 복장을 하고 자살을 하려했으며 그 전에 사체를 수습하려고 했다"고 진술했다.



◇푸틴 "미칫 짓"…소콜로프 교수 과거 데이트 폭력·제자 폭행도


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러시아의 여론이 집중되자 정부도 대응에 나섰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11일 기자 브리핑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이번 사건을 놓고 정신 나간 일이라고 말했다"며 "이는 정말 미친 짓"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후 상황은 경찰의 몫이라며 수사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피해자의 죽음을 막을 수 있었다는 지적도 나온다. 러시아 국영방송 RT의 보도내용에 따르면 피해자는 사건이 발생하기 직전 오빠에게 울면서 전화를 걸어 소콜로프 교수와 다툰 뒤 심하게 맞았다며 "교수의 집에서 나가야겠다. 하지만 짐을 챙기기 위해 다시 와야 한다"고 말했다.

소콜로프 교수의 폭력성을 이미 당국이 인지하고 있었다는 보도도 나왔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2008년께 소콜로프 교수와 사귀던 20대 학생은 경찰에 "소콜로프 교수와 헤어지고 싶다고 말하자 그는 매우 화를 내며 자신을 의자에 묶은 뒤 수차례 때렸다. 뜨겁게 달군 쇠로 고문하기도 했다"고 신고했으나, 경찰은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남학생을 상대로 한 폭행도 빈번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콜로프 교수는 지난해 한 학생이 그의 논문에 대한 표절 의혹에 대한 질문을 하자 그를 연단으로 끌어올려 수차례 때렸다. 당시 피해자는 "이같은 폭력 행위를 학교에 고발했으나 징계는 없었다"고 했다.

한편 근현대사를 전공한 소콜로프 교수는 프랑스 역사 분야의 저명한 학자로 2003년엔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를 받기도 했다. 소콜로프 교수는 나폴레옹에 대한 심도 깊은 연구와 나폴레옹의 의상을 입은 모습으로도 널리 알려진 인물이기도 하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