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상·하수도 불량 PVC관 퇴출한다

머니투데이
  • 세종=권혜민 기자
  • 2019.11.13 0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표원, 업계와 'PVC관 품질개선 세미나' 개최…중소기업에 품질 관리 노하우 전수

image
/자료=국가기술표준원
정부가 시중에 유통 중인 불량 PVC(폴리염화비닐)관을 잡아내기 위한 조사에 나선다. 불량 제품 제조업체엔 판매정지를 명령하는 등 강경 대응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13일 한국PVC관공업협동조합과 함께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PVC관 품질개선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상수도, 하수도관 등으로 사용되는 PVC관은 국내 약 60개 중소기업이 LG화학, 한화케미칼 등 대기업에서 PVC 수지를 공급받아 제조하고 있다. 하지만 품질불량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이날 세미나에서 국표원은 PVC관 KS인증제도를 소개하고, 불량 PVC관 유통 차단을 위해 지속적인 시판품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또 불량 제품 제조업체엔 KS인증취소, 표시·판매정지 등 행정처분도 내리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수도용 PVC관의 장기적 물성기준 강화를 위해 KS에 도입한 장기내구성 요소는 시험기간을 고려해 3년간 기준을 유예해 2022년 6월부터 적용하겠다고 덧붙였다.

대기업과 학계 전문가들은 PVC 원료 특성에 대한 기초지식부터 공정관리 기법과 품질관리 노하우까지 자세한 내용을 PVC관 제조업체에 전수했다.

또 참석자들은 PVC관 품질에 대한 소비자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선 자발적 품질관리 강화가 필요하다며 함께 노력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전문가로 참석한 계형산 목원대 교수는 "PVC관은 단단하면서도 가볍고, 부식저항성 등 장점이 있어 염분이 있는 토양에서 사용하기 적합하다"며 "업계가 품질을 향상시켜 소비자의 신뢰를 회복한다면 앞으로 시장을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상훈 국표원 표준정책국장은 "정부의 철저한 시판품조사도 중요하지만 근본적인 해결 방안은 업계가 양질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는 데 있다"며 "제조업체의 품질관리 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