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홍콩 사태, 심각한 우려"…中매체 "폭도는 사살해야"

머니투데이
  • 강민수 기자
  • 2019.11.12 17: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무부 "中정부, 홍콩반환협정 준수해야"… 캐리 람 "시위대, 매우 이기적"

image
/사진=미 국무부 홈페이지
경찰의 실탄 진압, 신체 방화 등으로 홍콩 시위대와 경찰 간 갈등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는 가운데 미국이 홍콩 시위를 두고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그러나 홍콩 당국과 중국 관영매체 등은 시위대를 폭도로 규정해 갈등은 더욱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11일(현지시간)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미국은 홍콩 상황을 심각한 우려를 갖고 주시하고 있다"며 "우리는 양측의 폭력을 규탄하며, 정치적 성향과 상관없이 폭력의 희생자들에게 위로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홍콩 경찰과 시위대 등 모든 당사자들에게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국무부는 "우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으 시위 인도적 해결 요구를 반복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향해 "시위대와 함께 앉는다면 15분 안에 해결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한 데 이어 지난달 백악관 기자회견에서도 홍콩 시위와 관련해 "인도적 해결을 보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뉴시스】 홍콩 사이완호 지역에서 11일 오전 경찰 한 명이 검은색 옷을 입고 얼굴을 가린채 다가오는 시위 참가자를 향해 총을 쏘고 있다. 이 사람은 실탄에 맞아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사진은 유튜브 동영상을 캡처한 것이다. <사진출처: 유튜브> 2019.11.11
【서울=뉴시스】 홍콩 사이완호 지역에서 11일 오전 경찰 한 명이 검은색 옷을 입고 얼굴을 가린채 다가오는 시위 참가자를 향해 총을 쏘고 있다. 이 사람은 실탄에 맞아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사진은 유튜브 동영상을 캡처한 것이다. <사진출처: 유튜브> 2019.11.11
국무부는 "홍콩 사회의 양극화 심화는 정부, 시위대, 시민들 사이 광범위하고 진정성 있는 대화가 필요함을 강조한다"며 "미국은 홍콩 정부가 대중과의 대화를 바탕해 시위를 촉발한 근본적인 우려 해소를 위해 노력할 것을 촉구한다"고 지적했다. "시위대 또한 대화 노력에 응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국무부는 "홍콩의 자율성, 법치 준수, 시민의 자유 수호는 미국법이 홍콩에 부여한 특별 지위를 유지하는 데 필수적일 뿐만 아니라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의 성공과 미래 홍콩의 안정과 번영을 위해 핵심"이라며 "중국 정부에게 홍콩반환협정에서 약속한 사항을 준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1984년 중국이 영국과 맺은 이 협정은 1997년 영국이 홍콩을 중국에 반환한 이후 50년 동안 중국이 외교·국방을 제외한 홍콩 주민의 자치를 인정한다는 내용이다.

국무부는 "이 협정에는 홍콩 주민이 높은 수준의 자치권과 표현 및 평화집회의 자유를 누린다는 내용이 포함된다"며 "이는 우리가 홍콩과 공유하는 핵심 가치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홍콩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10일(현지시간) 홍콩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169; AFP=뉴스1  &lt;저작권자 &#169;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gt;
(홍콩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10일(현지시간) 홍콩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콩 시위는 지난 4일 시위 도중 추락해 뇌사상태에 빠진 대학생 차우츠록이 8일 숨진 데 이어, 11일 경찰이 발포한 실탄에 맞은 시위대 한 명이 중태에 빠지면서 다시 격화하고 있다. 같은 날 시위대가 언쟁을 벌이던 친중파 인사 몸에 불을 붙이는 일까지 벌어졌다.

이날 아침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은 정례 기자회견에서 시위대를 두고 "매우 이기적"이라며 거센 비판을 쏟아냈다. 람 장관은 "시위대가 도시를 마비시키려 하고 있다"며 "우리는 (시위대의) 급진적인 행동과 타협하지 않으며, 일터와 학교에서 일상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지어 일부 중국 매체는 '폭도는 사살해도 된다'는 주장까지 펼쳤다.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는 사설을 통해 "홍콩 폭도의 행동은 테러리스트와 유사하다"며 "공무를 집행하는 경찰을 공격하거나 위협하는 행위는 사살을 포함해 모든 법적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