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성폭력 의혹' 정종선 회장 영구제명, 이제 '지도자 못한다'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2019.11.12 23:2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정종선.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정종선(53) 전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회장의 영구제명 징계가 최종 확정됐다.

뉴시스에 따르면 대한체육회는 12일 서울 방이동 대한체육회 대회의실에서 제37차 스포츠공정위를 열고 정 전 회장이 청구한 징계 재심안을 기각했다.

앞서 정 전 회장은 잇따른 의혹과 언론보도만으로 징계를 내리는 것은 부당하다고 소명했다. 하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앞으로 정 전 회장은 축구 지도자와 관련된 일을 할 수 없다.

정 전 회장은 서울 언남고에서 선수들을 지도할 때 학부모들로부터 돈을 챙기고, 학부모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때문에 지난 2월부터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공정위는 경찰 조사 중인 사안이지만 대한축구협회가 내린 징계의 증거가 충분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차로 돌아선 美거인 GM…LG 배터리 선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