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나경원 원내대표 13일 ‘패스트트랙’ 검찰 출석

머니투데이
  • 이해진 기자
  • 2019.11.12 2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3일 서울남부지검 출석예정…검찰 안팎선 소환 없는 기소 가능성 제기돼

image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자료사진. /사진=뉴스1
국회 패스트트랙 고소·고발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해 '소환 없는 기소'를 할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검찰에 출석한다.

12일 정치권에 따르면 나 원내대표는 오는 13일 서울남부지검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받을 예정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13일 나경원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 관련 검찰에 출석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올해 9월 경찰로부터 패스트트랙 관련 고소·고발 사건 18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두 차례에 걸쳐 국회방송을 압수수색해 패스트트랙 충돌 당시 영상 대부분을 확보했다.

두 번째 압수수색 당시 검찰이 기소 여부를 결정하기 전 자료 보강을 위한 것이라고 밝힌 만큼 소환 없는 기소가 임박했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검찰은 이달 4일에는 패스트트랙 사건의 시발점이 된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사보임 사태 핵심 관련자인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권 의원은 올해 4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및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을 패스트트랙에 올리는 당론에 반대하다가 같은당 오신환 의원과 함께 사태특위에서 사임됐다.

자유한국당은 바른미래당의 이 같은 사보임은 불법이라며 김관영 당시 원내대표와 사보임을 허가한 문희상 국회의장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했다. 또 패스트트랙 처리를 두고 국회 내 물리적 충돌이 일며 여야 간 고소·고발전이 벌어졌다.

검찰에 따르면 국회 패스트트랙 피고발인 121명 중 현직 국회의원은 △자유한국당 60명 △민주당 40명 △바른미래당 6명 △정의당 3명과 문희상 국회의장 등 110명이다.

한국당은 지금까지 당론에 따라 한 명도 수사기관에 출석하지 않았다.

하지만 피고발된 의원들의 혐의를 입증할 만한 증거가 충분히 확보된 만큼 검찰이 소환 없는 기소를 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앞선 경찰 단계에서 국회 CCTV(폐쇄회로화면)와 방송사 취재영상 등 총 1.4TB(테라바이트) 분량의 영상자료가 분석됐고, 검찰도 압수수색을 통해 추가 영상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은 "수사대상자 소환 일정이나 수사진행 상황은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