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모비스, 세계 최초 '레이더' 적용 후방-긴급자동제동 기술 개발

머니투데이
  • 장시복 기자
  • 2019.11.13 13:2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주차 보조 기술에 활용되는 초단거리 레이더 기술 성공...국내외 특허 출원

image
현대모비스 초단거리 레이더 적용 후방긴급제동 기술 개발/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246,500원 상승1500 0.6%)가 초단거리 레이더 센서(USRR)를 활용한 후방 긴급자동제동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기존 초음파 센서를 적용했을 때보다 응답 속도가 빠르고 감지 거리도 길어 돌발적 상황에서의 후진 사고 예방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후방긴급자동제동(R-AEB)은 차량 후진 경로에 있는 사람이나 물체 등을 센서로 인식, 충돌을 예방키 위해 경보를 울렸음에도 운전자가 브레이크를 밟지 않으면 차를 강제로 멈춰 세우는 기술이다.

후방긴급자동제동 장치에는 지금까지 주로 초음파 센서를 활용해 왔다. 초음파와 카메라를 조합해 성능을 높이는 방식도 적용됐다. 여기에 레이더 센서를 적용해 개발한 것은 현대모비스가 처음이다.

레이더는 자율주행기술에 주로 적용된다는 선입견에서 벗어나 주차 보조기술에 활용하는 발상의 전환에서 출발했다.

이를 통해 바람이나 소음의 영향을 받고(초음파), 어두운 곳에서는 정확히 인지를 못하는(카메라) 기존 주차 보조 센서들의 단점을 한번에 해결해 성능을 개선했다. 여러 센서들을 조합했을 때보다 가격 경쟁력을 높이는 효과도 동시에 달성했다.

조성우 현대모비스 APS설계실장은 "실차 평가 과정에서 초단거리 레이더를 장착한 후방긴급자동제동의 성능 신뢰성에 대한 검증은 마쳤다"며"앞으로 국내외 완성차 업체들과 협의해 양산 적용을 적극 제안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사례처럼 제동·조향·램프 등 기존 핵심 기술 경쟁력에 센서와 통합 제어 기술을 융합해 다양한 제품군으로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앞으로도 융합 신기술을 기반으로 자율주행과 커넥티드카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 통합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