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시아나, 새 주인 가려졌지만…금호산업·HDC는 '밀당 중'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2019.11.13 15:2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금호산업, 아시아나 보유 지분 가격 인상 요구...곳곳에 숨여진 우발부채도 협상 대상

image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을 찾기 위한 본입찰 마감일인 7일 서울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 로비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HDC-미래에셋 컨소시엄(이하 HDC)과 금호산업의 '밀당'(밀고 당기기)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 아시아나항공 매매계약 협상에서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 지분(구주) 가격과 향후 불거질 수 있는 우발부채가 쟁점 사안으로 떠올랐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뽑힌 HDC는 금호산업과 주식매매 계약 체결 협상을 진행 중이다. 세부적인 매매 금액과 일정 등을 논의해 올해 안에 계약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본협상에 가장 문제가 되는 부분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 주식 6868만8063주(31.05%)의 가격과 우발부채다. 금호산업은 구주 가격 상향조정과 함께 향후 발생할 우발채무의 책임을 인수자가 가져갈 것을 요구 중이다.

HDC가 구주가격으로 책정한 금액은 3000억원 수준인데 금호산업은 여기에 1000억원을 더한 4000억원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호산업은 우선협상대상자 확정 전부터 HDC에 지속적으로 구주 가격 인상을 요구했다.

아시아나, 새 주인 가려졌지만…금호산업·HDC는 '밀당 중'
HDC가 제시한 가격은 경영권 프리미엄뿐만 아니라 현재 주식 가격에도 못 미친다는 주장이다. 지난 7일 본입찰 당일 종가(5310원) 기준으로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 지분 가치는 약 3650억원이다. 금호산업과 아시아나 모두 상장사인 만큼 제값을 받아야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HDC측 입장은 다르다. 아시아나 매각이 결정될 시점의 주가는 약 3500원에 불과했다는 것이다. 실제 아시아나 매각이 진행되기 직전인 4월 초순 아시아나의 평균 주가는 3630원이다. 구주 가치로 환산하면 약 2500억원이다.

이후 주가상승은 매각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한 것으로 정확한 구주 가격의 기준이 될 수 없다는 주장이다. 또 유찰됐을 경우 금호산업이 보유한 지분은 감자되고, 사실상 경영권이 채권단으로 넘어가기 때문에 지분 가치가 낮을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우발채무 위험도 곳곳에 남아있다. 당장 EU(유럽연합)이 조사하고 있는 화물 유류할증료 담합 건이 있다. 네덜란드 KLM 등과 함께 연루된 상황으로 과징금을 부과받으면 규모가 크게는 수백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기내식 분쟁도 리스크 요인이다. 이전 기내식 공급업체였던 LSG스카이셰프코리아가 손해배상과 기내식 공급대금 등 총 283억원을 청구했다. 현재 기내식 공급업체인 게이트고메코리아도 137억원의 대금을 못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LSG스카이셰프코리아를 합작한 독일 루프트한자가 풋옵션(주식을 특정 가격에 매도할 수 있는 권리)을 행사할 수 있는 것도 문제다. 루프트한자와 아시아나는 LSG스카이셰프 지분을 8대2로 나눠 갖고 있다. 풋옵션을 행사하면 수백억원의 추가자금이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 관계자는 "본협상에서 구주가격과 우발채무 책임을 두고 양쪽의 줄다리기가 예상된다"며 "HDC는 세부 실사에서 우발채무 위험을 더 꼼꼼하게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