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새만금 주요 사업에 민간 전문가 참여… 총괄기획가 제도 도입

머니투데이
  • 송선옥 기자
  • 2019.11.13 16:0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기 새만금 총괄기획가에 최정우 목원대 교수 위촉

새만금 주요 사업의 시행 전 과정에 역량 있는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새만금 총괄기획가 제도가 새롭게 도입된다.

새만금개발청은 새만금 사업의 경쟁력과 품격을 높일 수 있도록 새만금 총괄기획가 제도를 본격 시행하고 이를 위해 제1기 새만금 총괄기획가 및 자문위원 총 28명을 위촉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위촉된 첫 새만금 총괄기획가에는 도시계획 분야 전문가인 최정우 목원대 교수가, 총괄자문위원에는 도시, 건축, 조경, 스마트시티, 교통, 환경 및 문화관광 등 7개 분야 민간 전문가 27명이 선정됐다.

새만금 총괄기획가와 자문위원은 앞으로 새만금 주요 사업에 대해 계획, 설계 및 시공 등 사업 전 과정에 참여하여 자문과 조정 역할 등을 수행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부터 공공주도 선도 사업으로 본격 추진되고 있는 ‘스마트 수변도시’대해서는 우선적으로 자문을 시행한다.

또한 ‘신시·야미 관광레저개발’ ‘국립 새만금박물관’ 등 주요 사업에 대해서도 사업 추진상황을 고려해 단계적으로 참여를 확대할 예정이다. 위원회의 의견은 새만금 통합계획 등에 적극적으로 반영된다.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은 “새만금을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품격 있는 도시로 조성될 수 있도록 주요 사업에 대해서는 민간 전문가의 역할과 참여를 적극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