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은혜 "남자한테 사랑한다고 말할 일, 다신 없다"

머니투데이
  • 정단비 인턴
  • VIEW 621,913
  • 2019.11.14 06:4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 13일 첫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 출연 결혼에 대한 소감밝혀

image
사진=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화면 캡처본
배우 박은혜가 사랑에 대해 회의적인 모습을 보였다.

지난 13일 첫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 박은혜는 자신의 경험을 털어놓으며 사랑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이날 신동엽은 출연자들에게 프로그램 제목이 마음에 드냐고 물었다.

박은혜는 "그건 모르겠다. 사랑을 다시 하고 싶은지. 만약에 또 사랑할 수 있을 거 같냐고 물어보면 대답이 안 나온다"라며 "사랑이 뭐지? 어디까지가 사랑인데 사랑할 수 있냐고 물어보지라는 생각이 든다. 최소한 남자한테 사랑한다고 말할 일은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박은혜는 "원래는 (사랑)표현을 많이 했다. 그런데 요즘은 그냥 애들 보고 사는 것도 사랑이고"라며 "사랑한다는 말은 쉽게 안 나갈 것 같다. 사랑의 기준점을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듣던 박영선은 "내가 들었는데 '똥오줌 받을 수 있으면 사랑'이라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은혜는 다른 출연자들에게 "남자에 대해서 아는 게 없는데 아이들이 사춘기를 겪을 때 걱정된다. 아빠가 있어야 되나라는 생각은 하지만 저에 대해서는 모르겠다. 이상적인 만남은 옆집 사는게 제일 좋지 않나"고 걱정을 털어놨다.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는 방송인 김경란, 모델 박영선 ,배우 박은혜, 배우 박연수, 가수 호란이 '우다사 하우스'에 입주해 서로의 라이프와 가치관을 공유하며 사회에 화두를 던지는 리얼리티 예능이다. 이들 5인방에겐 이혼의 아픔을 겪었다는 공통점이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