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검찰, 조국 14일 첫 소환…사모펀드 의혹 등 살필 듯(상보)

머니투데이
  • 이정현 최민경 기자
  • 2019.11.14 09:4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지난달 14일 법무부장관직 사퇴한 지 한달 만

image
 사의를 표명한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경기 과천 법무부 청사 앞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자녀 인턴증명서 허위 발급, 사모펀드 불법 투자 등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검찰에 처음으로 소환돼 조사 중이다. 조 전 장관이 지난달 14일 법무부장관직을 사퇴한 지 한 달 만이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전 9시 35분부터 조 전 장관을 불러 조사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1일 조 전 장관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자녀 입시 비리, 사모펀드 불법 투자, 증거 인멸 등 14가지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9월 6일 기소된 사문서위조 혐의까지 포함하면 정 교수는 총 15가지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정 교수의 공소장에 조 전 장관을 공범으로 적시하지 않았지만 딸 조모씨의 인턴 의혹과 정 교수의 차명투자, 주식 거래과정에서 활용된 미공개 정보 등의 혐의가 조 전 장관과 연결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공소장엔 조 전 장관이 총 11번 언급됐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할 당시 정 교수가 공직자윤리법상 재산 등록 및 백지신탁 의무를 회피할 목적으로 차명 투자해 금융실명법을 위반한 것으로 본다. 이에 따라 검찰은 조 전 장관에게 공직자윤리법 관련 혐의를 집중적으로 캐물을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이달 초 조 전 장관이 보유한 금융계좌에 대해서도 일부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기록을 추적해왔다. 해당 계좌는 조 전 장관이 2018년 1월 말 청와대 인근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5000만원을 정 교수에게 보낸 정황과 관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또 조 전 장관이 자녀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증명서를 허위 발급하는 데 관여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조 전 장관 아들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2013년에 인턴예정증명서를, 2017년에는 인턴증명서를 발급받아 입시에 활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지난 9월 아들 조모씨를 소환조사하고, 조씨가 지원했던 충북대·아주대 법학전문대학원과 현재 재학 중인 연세대 일반대학원을 압수수색했다. 또 지난 5일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내 있는 조 전 장관의 교수 연구실을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검찰은 현재 연구실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도 검찰은 조 전 장관의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받은 장학금과 조 전 장관의 연관성에 대해서도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장관의 딸은 부산대 의전원에서 성적 미달로 유급했는데도 장학금 총 1200만원을 받아 특혜 논란이 제기됐다. 당시 조씨에게 장학금을 준 노환중 원장은 지난 6월 부산의료원장에 임명됐는데 검찰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조 전 장관이 이 과정에 개입했는지 여부를 살피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