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日, 3분기 GDP 타격 입었다…"한일갈등 영향"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VIEW 6,850
  • 2019.11.14 11:4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GDP 연율 환산 0.2% 증가, 예상치 0.9%…소비 늘었지만 수출 감소

image
삽화 /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일본의 3분기(7~9월) 국내총생산(GDP)이 소폭 성장하는데 그쳤다. 일본 언론은 방일 외국인 관광객이 줄면서 내수에 찬물을 끼얹었다고 분석했다.

14일 일본 내각부는 3분기 GDP 속보치가 전분기 대비 0.1%, 연율 환산 0.2%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4분기 연속 플러스(+) 성장을 기록했지만 소폭에 그쳤다. 앞서 2분기 GDP는 1분기 대비 0.4%, 연율 환산 1.8% 오른 바 있다. 이에 당초 블룸버그는 3분기 GDP 증가율을 0.2%, 연율 환산 0.9%로 예상했다.

GDP 절반을 차지하는 개인소비가 오르면서 상승세를 유지했다. 일본의 3분기 개인 소비는 전기대비 0.4 % 증가해 2 분기 연속 플러스를 기록했다. 10월 소비세 인상을 앞두고 화장품, 컴퓨터, TV 등의 수요가 올랐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그럼에도 증세 직전(2014년 1분기) 성장률인 2.0%에 비해 주춤한 수치"라면서 "7월 장마와 8월 태풍 등 자연재해도 소비에 악재가 됐다"고 설명했다.

설비 투자는 0.9% 오르며 전기대비 0.2%포인트 상승했다. 일손 부족 문제가 심각해지자 기업들이 이에 대응해 조직 간소화 및 디지털 부문에 투자하면서 상승세로 전환했다. 민간재고의 GDP 기여도는 0.3% 마이너스(-)였다. 주택 투자와 공공 투자는 상승세를 유지하며 내수 부문이 GDP를 0.2 % 끌어 올렸다.

반면 수출은 0.7% 감소하며 GDP 성장폭이 축소됐다. 특히 서비스 수출이 4.4% 떨어지며 하락을 이끌었다. 일본 통계 상 서비스 수출은 방일 관광객의 일본 내 소비를 포함한다. 신문은 "한일 관계 악화로 방일 관광객의 일본 내 소비가 줄어든 것이 서비스 수출 하락의 주원인이다"고 분석했다. 재화 수출은 0.3% 증가했지만, 자본재 및 기계의 수출은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수입은 0.2 % 늘었다. 수출에서 수입을 차감한 외수 부문의 GDP 기여도는 0.2% 마이너스를 나타냈다. 종합적인 물가 동향을 보여주는 GDP 디플레이터는 전년대비 0.6% 올랐으며, 수입 품목을 제외한 내수 디플레이터는 0.2%로 집계됐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