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 이병철·LG 구인회·효성 조홍제…세 거부 낸 '솥바위 전설'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VIEW 11,365
  • 2019.11.14 14:4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효성, 만우 조홍제 회장 생가 민간에 개방...일제 항거 6.10 만세 옥고 치르고 효성 일궈

image
의령 솥바위/출처:블로그(여행을떠나요)
경남 함안과 의령의 경계인 남강에는 솥 모양의 바위 '솥바위'가 솟아있다. 이 바위 수면 아래 세 개의 발이 가리키는 주변 20리(약8km) 이내에서 큰 부자가 난다는 얘기가 예로부터 전해진다.

전설은 현실이 됐다. 솥바위를 중심으로 북쪽 의령군 정곡면에 삼성 창업주 이병철 회장의 생가가, 남쪽 진주 지수면 승산리에 LG그룹 창업주 구인회 회장의 생가가, 동남쪽 함안 군북면 동촌리에 효성 창업주 조홍제 회장의 생가가 있다. 솥바위의 기운이 재벌 세 가문에 영향을 준 것일까.



효성, 만우 조홍제 회장 생가 개방


만우 조홍제 회장 생가/사진=효성
만우 조홍제 회장 생가/사진=효성


효성은 14일 경상남도 함안군과 함께 창업주 만우 조홍제 회장의 생가 개방식을 가졌다. 만우 생가는 문화유산 보호단체인 아름지기가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복원공사를 진행했다. 대지면적만 총 1225평으로 실용적 건물배치와 장식을 배제한 담백함이 특징인 조선 후기 한옥이다.

효성은 함안군과 만우 생가를 상시 개방하는 데 합의했다. 함안군은 인근 대기업 창업주 생가를 활용한 관광상품개발을 위해 만우 생가 주변 환경 정비와 주차장 조성 등 행정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효성 조현준 회장과 조현상 총괄사장을 비롯해 함안 향우회, 조근제 군수 등 함안군 관계자와 지역주민들이 참석했다.

조 회장은 "생가를 복원하고 개방할 수 있도록 도움 주신 경남도, 함안군, 그리고 향우회에 감사드린다”며 “국가와 민족을 밝히는 ‘동방명성’이 되자는 할아버님의 이상을 실천해 효성이 세계를 향해 더욱 뻗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술이 천만금보다 낫다"던 조홍제, 6.10 만세운동에 옥고


자료=효성
자료=효성
“몸에 지닌 작은 기술이 천만금의 재산보다 낫다”는 말로 유명한 만우는 함안에서 터를 잡은 조선시대 생육신 어계 조려 선생의 후손이다. 1906년에 출생했다. 1926년 일제의 식민통치에 항거해 일어난 6∙10 만세운동에 참가해 옥고를 치렀다.

1962년 효성물산을 시작으로 1966년 동양나이론을 설립했다. 1971년 민간기업으로는 국내 최초 부설연구소인 효성기술원을 세워 글로벌 No.1 소재기업 효성의 토대를 마련했다.

효성기술연구소는 1978년 11월 정부가 나서 기업에게 연구소 설립을 권장할 때 벤치마킹 대상이 됐다. 효성과 한국타이어(조양래 회장이 만우의 차남)를 일군 만우는 한국기업의 선진화와 수출증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금탑산업훈장 등 국가로부터 여러 차례 수훈했다.

진주시와 함안군, 의령군은 솥바위를 중심으로 기업가의 창업과 도전정신을 관광상품화하는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진주시는 LG, GS 창업주 생가가 모여있는 지수면에 한옥스테이를 조성하고, 의령군은 솥바위와 봉황대 등을 엮은 관광코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함안군은 만우 생가를 지역을 대표하는 명소로 남기고, 일반인들에게도 자유롭게 개방한다.
왼쪽부터 안병준 향우회장, 조현식 한국타이어부회장, 박용순 함안군 의회 의장, 조현준 효성 회장, 조근제 함안군수, 조필제 대종회 명예 회장, 조현상 효성 총괄사장/사진=효성
왼쪽부터 안병준 향우회장, 조현식 한국타이어부회장, 박용순 함안군 의회 의장, 조현준 효성 회장, 조근제 함안군수, 조필제 대종회 명예 회장, 조현상 효성 총괄사장/사진=효성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차로 돌아선 美거인 GM…LG 배터리 선택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