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홍콩 시위, 교육 탓…" 中, 새 애국교육 지침 내놨다

머니투데이
  • 김주동 기자
  • 2019.11.14 17: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홍콩·대만 언급 '일국양제' 교육 강화 요구
"시진핑 사상 앱 '셰시창궈'·영상클립 써라"
홍콩 나흘째 '마비' 상태… 15세, 70세 중태

image
14일(현지시간) 시위대가 설치한 바리케이드로 막힌 홍콩 폴리텍대학교 앞을 복면을 한 시민이 지나고 있다. /사진=AFP
중국이 새로운 애국교육 지침을 공개했다. 5개월을 넘긴 홍콩 시위가 새 지침이 나온 직접적인 이유로 보인다.

14일 중국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즈와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정부는 12일 중국의 문화·역사, 중국공산당, 국가안보 등을 가르치도록 하는 내용이 담긴 애국교육 지침을 내놨다. SCMP는 지난 1994년에 나온 비슷한 지침의 "업그레이드판"이라고 전했다.

새 지침이 눈길을 끄는 것은 홍콩 시위가 5개월 넘게 이어지며 최근 내전 수준의 혼란을 보여주는 와중에 나왔기 때문이다. 글로벌타임즈는 "중국 전문가들은 홍콩의 폭동이 본토에 대한 왜곡된 교육 때문으로 보고 있다"고 새 지침의 배경을 설명했다.

지침은 '일국양제'(한 나라 두 체제) 교육을 강화하라는 내용도 포함됐으며 "홍콩, 마카오, 대만의 동포들"의 국가정체성 강화와 민족 단합을 목적으로 적고 있다.

/사진=AFP
/사진=AFP
이는 특히 10~20대 젊은층을 주 대상으로 하며 학교에서 애국교육을 하도록 했다.

실행 방법으로 지침은 젊은층에 익숙한 온라인 강의, 노래, 드라마 등을 활용할 것을 권하고 있으며, 특히 시진핑 사상 교육 앱인 '셰시창궈'(學習强國·학습강국), 온라인 비디오클립이 교육의 중요한 역할을 하도록 했다.

중국 톈진에 있는 난카이대학의 홍콩법 전문가 리 샤오빙은 이번 지침에 대해 "송환법(범죄인 인도법 개정안) 문제로 보인 행동이 홍콩인들의 국가정체성 교육 문제를 드러냈다"고 SCMP에 지적했다. 글로벌타임즈는 홍콩 학교 교과서에는 반중성향 내용도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한편 홍콩은 4일째 마비 상태를 보이고 있다. 지난주 시위 중 추락한 대학생이 8일 숨진 이후 시위대는 더 격렬해졌으며, 경찰도 11일 실탄을 발사해 시위 참가자가 중태에 빠지는 등 상황이 긴박하게 흐르고 있다. 같은 날 친중 성향으로 보이는 사람이 홍콩인들과 언쟁을 벌이다 한 명이 붙인 불로 위중한 상태고, 13일에는 70대 노인이 시위대가 던진 것으로 보이는 벽돌에 맞아 중태다. 이날 15세 소년은 경찰이 쏜 최루탄에 맞아 위중한 상황이다.

시위대가 대중교통과 도로 통행을 방해하면서 홍콩에는 교통 대란이 벌어지고 있고, 당국은 14일 휴교령을 강화해 모든 학교·유치원이 17일까지 문을 닫도록 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