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광동제약 "백신입찰 담합 의혹, 수사 통해 밝혀질 것"

머니투데이
  • 민승기 기자
  • 2019.11.14 16: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검찰, 제약·유통업체 10여곳 압수수색

image
광동제약 본사사옥 / 사진제공=광동제약
광동제약 (6,590원 상승70 -1.1%)이 국가 백신입찰 과정에서 제약사들간 담합했다는 의혹에 대해 첫 공식입장을 내놨다.

광동제약은 14일 "국가필수예방접종에 대한 입찰방식이 변경된 이후 올 3월 폐렴구균 10가(신플로릭스) 백신 입찰에 참여한 바 있다"며 "현재 검찰의 수사와 자료요청에 성실히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수사를 통해 이번 사안에 대한 비위여부가 명확하게 밝혀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구상엽)는 지난 13일 국가 의약품 조달사업과 관련해 입찰담합 등 불법 카르텔을 결성해 온 것으로 의심되는 10여개 의약품 제조·유통업체들에 대해 입찰방해 등의 혐의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의 압수수색 대상에는 △광동제약 △한국백신 △보령제약 △GC녹십자 등과 유통업체인 △우인메디텍 △팜월드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제약업체들이 조달청을 통해 보건소 등 국가 의료기관에 백신을 납품하는 과정에서 담합을 벌였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조달청으로부터 입찰 관련 자료를 넘겨받고 일부 업체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고발장을 받아 장기간 내사를 벌여온 것으로 전해졌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