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어·영어 쉽고 수학 어려워'…2020 수능 등급컷은?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VIEW 5,587
  • 2019.11.15 06:1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수능 1등급컷, 국어 91~92·수학가 92·수학나 84점 예상

image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등급컷./사진=이투스 홈페이지 캡처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1등급 커트라인(이하 원점수 기준)이 국어는 91~92점, 수학은 가형 92점, 나형 84점으로 예상됐다. 영어 1등급 비율은 6~7%로 전망됐다.

입시업체들은 지난 14일 수능 종료 직후 가채점 결과를 토대로 영역별 1등급 커트라인 추정 점수를 공개했다. 수능 가채점이 아직 완료되지 않았기 때문에 1등급 예상 커트라인에 변화가 있을 수도 있다.

15일 오전 1시 기준 국어는 91점으로 전망됐다. 지난해 1등급 커트라인(84점)보다는 7점 올랐다. 일부는 92점으로 예상한 곳도 있다.

수학은 가형 92점, 나형 84점 등으로 예상됐다. 가형은 지난해 수능과 같고 나형은 4점 떨어졌다. 문과생이 주로 응시하는 수학 나형이 지난해보다 어려웠던 것으로 분석된다.

절대평가(90점 이상 1등급)로 치르는 영어는 1등급 예상 비율이 전체 응시자(48만여명 기준)의 6~7%에서 형성될 것으로 입시업체들은 추정하고 있다. 지난해 수능 영어 1등급 비율은 전체 응시자의 5.3%였다. 1등급 비율이 오를 것으로 점쳐지면서 이번 수능은 지난해보다 쉬웠던 것으로 관측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