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국 '묵비권' 행사…박지원 "검찰 수사 방향 읽었을 것"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VIEW 6,781
  • 2019.11.15 08:4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재판 위해 현명한 선택 했다고 볼 것"…"총리 후보? 총선에 올인한다"

image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검찰에 출석해 '묵비권'을 행사한 것과 관련 "(조 전 장관이) 묵비권을 행사함으로서 검찰의 방향은 가지고 나왔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1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민들이 볼 때는 좀 안 좋은 선택이었지만 본인의 재판을 위해서 또 사실 정경심 교수가 뭐라고 진술했는지, 그러한 것을 모르는 상태에서는 변호인의 또 자기의 경험을 통해서 상당히 재판을 위한 현명한 선택을 했다고 볼 거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러나 국민들은 어떻게 저럴 수가 있는가. 그런 것도 느끼는 것도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

박 의원은 "어제 들어가서는 검찰이 무엇을 묻겠다고 하는 거 자료를 사실상 다 가지고 나온 것"이라며 "조국 전 장관이 형법 전문 학자 아니겠냐. 그런 것을 상당히 검토하는 그런 기회를 가질 수 있고 검찰의 수사 방향 그 수를 읽고 왔다고 본다"고 해석했다.

조 전 장관 구속에 대해서는 "수사 방향이 어디로 어떻게 튈지는 모르겠다"면서도 "맨 처음 기소할 때의 정경심 교수 공소장 내용을 보면 아마 가족을 전부 할 수는 없을 것이다라고 했는데 마지막 정경심 교수를 기소한 열네 가지를 보면 굉장히 배제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쉽게 구속 영장을 청구하거나 또는 청구하지 않거나 당장에 불구속 기소를 하거나 하는 결정은 검찰도 굉장히 심사숙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 의원은 청와대 인사의 총선 출마에 대해 "대통령을 모시러 비서실에 간 거예요, 국회의원 출마하러 간 거예요"라고 반문하며 "그건 있을 수 없는 일. 청와대에 살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하기는 곤란하겠지만 비서실장을 통해) 한 말씀 하셔야 한다"며 "경고를 해서 당신들은 어떠한 경우에도 전체는 다 못 하지만 그러한 일을 해서는 안 된다(고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일각에서 총리 후보로 거론되는 것에 대해 "총선에 올인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는 4월 목포 총선에서 승리를 하겠다"며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문재인 대통령이 성공해서 진보 정권의 재창출에 전국의 김대중 세력과 호남을 대변하는 그런 일을 하고 싶다"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