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에스퍼 美국방 "韓방위비 증액해 체결하는 것 중요"(상보)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2019.11.15 14:1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한미 SCM 공동기자회견…정경두 “상호동의 가능한 수준서 결정”

image
【서울=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이 15일 서울 국방부에서 열린 제51차 한미안보협의회(SCM)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11.15. photo@newsis.com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은 15일 “연말까지 대한민국의 분담금이 늘어난 상태로 11차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을 체결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에스퍼 장관은 이날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한미 안보협의회의(SCM)를 가진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한미의 연합방어능력을 강화하는 데 크게 기여한 방위분담금과 관련해 논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미의 국방협력은 평화유지 활동, 인도적 지원 및 재난구호, 대해적 작전 등 기타 영내 안보구상 노력을 포함해 여러 분야에서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며 “아직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아 있고 이와 관련해 계속 긴밀한 협조를 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대한민국 방위에 여전히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한미동맹은 철통과도 같다. 한반도뿐만 아니라 더 넓게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안보, 안정, 번영 증진을 위해 계속해서 양국이 어깨를 나란히 해나갈 것이라는 확신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에스퍼 장관은 이번 SCM에 대해 “왕성한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기 위한 노력을 경주하자는 것과 북한에 최종적 그리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협조를 강화하자는 취지의 논의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목표들을 달성하기 위해 우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집행하는 것과 관련해 변함없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과 관련한 진척을 검토했고 군사위원회(MCM)에서 미래연합사령부의 기본운용능력 검증평가 결과에 대해 합의점에 이르렀다”며 “한국군 사령관으로 조건을 기초로 한 전작권 전환을 하는 방향에 상당한 진전이 있었음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방위비 분담금과 관련해 “공평하고 상호 동의 가능한 수준에서 결정되어야 한다는 것과, 제10차 SMA 만료 이전에 제11차 협상이 타결되어야 한다는 것에 공감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