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보험硏 "비대면채널서 보험가입 확대…규제도 맞춰가야"

머니투데이
  • 진경진 기자
  • 2019.11.15 17:1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판매채널 환경변화에 따른 대응방안 모색' 국제 세미나 개최

image
보험연구원은 15일 서울 소공동 플라자호텔에서 '판매채널 환경변화에 따른 대응방안 모색'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사진=보험연구원
최근 보험 가입 시 온라인 등 비대면 채널을 통한 가입자가 늘고 있는 상황에서 관련 규제 방안도 합리적으로 개선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보험연구원은 15일 서울 소공동 플라자호텔에서 '판매채널 환경변화에 따른 대응방안 모색' 국제 세미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정원석 연구위원은 '비대면채널 활용을 위한 규제 개선 방안'에 대한 주제 발표에서 "머지않은 미래에 판매채널 중심이 인공지능 채널 등 비대면채널로 이동할 것"이라며 "(이미) 온라인을 통한 자발적 보험가입 영역은 자동차 보험에서 건강, 여행자, 자녀보험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밀레니얼 세대가 주요 소비계층으로 부상할 경우 이런 경향은 가속화될 것이란 분석이다.

정 연구원은 "소비자 편의성을 높이고 보험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비대면 채널에 대한 규제 대응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선 홈쇼핑 등 TM(전화)채널의 경우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등 금융당국의 제재와 공정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의 규제를 동시에 받고 있어 비대면 채널의 효율성을 떨어지게 한다는 지적이다. 보험 상품 판매를 위한 설명이 지나친 점도 문제점으로 꼽았다.

정 연구원은 "TM 채널에 관련된 기관이 많은 만큼 다양한 행정지도가 수반돼 비대면 채널의 효율성을 저해한다"며 "또 전화 상담 시 표준 스크립트를 읽어 주는데만 15~20분이 걸리고 상품 판매를 위한 상담시간은 총 30~40분이 걸려 소비자의 피로도가 증가하고 집중력도 저하된다"고 지적했다.

CM(온라인)채널 가입 절차 역시 종이 문서를 컴퓨터 화면으로 옮겨놓은 것에 불과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CM 가입을 시도하려다가도 복잡성 때문에 가입을 포기하기도 한다"며 "CM 채널 발전을 위해서는 새로운 기술과 판매채널 접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 연구원은 "규제 당국은 규제 개선 목적이 기술 활용과 소비자의 편의성 제고, 산업 발전임을 명확히 해야 한다"며 "또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점진적인 도입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융당국도 온라인 등 인바운드 채널의 활성화를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날 세미나에 참석한 이창욱 금융감독원 보험감독국 국장은 "TM의 경우 허위 과장광고를 근절하고 소비자의 잘못된 판단이나 재무 건전성에 악영향을 줄 수 있는 무리한 보험 상품 출시는 억제할 것"이라면서도 "인터넷·모바일을 통한 방식의 영업은 원칙 중심으로 감독하되 규제 샌드박스 등을 통해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