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도끼가 밝힌, 4000만원 미납 이유 "주얼리 업체가…"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VIEW 57,383
  • 2019.11.16 09:2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도끼 소속사 일리네어레코즈 "정확한 채무액 문의했지만 일절 회신 없어"

image
가수 도끼 측이 주얼리 대금을 미납했다는 미국 소재 주얼리 업체 A사의 주장에 "A사가 위법 정황이 있어 지급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도끼 소속사 일리네어레코즈 측은 15일 "A사가 해당 채무에 대한 변제를 요구 하는 과정에서 캘리포니아 법을 어긴 정황을 확보했다"며 "그래서 도끼의 미국 법률 대리인은, 이 문제가 해결되기 전 까지 해당 금액을 지급 하지 말 것을 도끼에게 지시했다"고 밝혔다.

앞서 도끼는 미국 캘리포니아 소재 주얼리 업체인 A사에서 미화 20만6000달러(한화 약 2억2040만원)에 상당하는 귀금속을 지난해 9월25일 외상 구매했었다. A사는 도끼가 총 금액 20만6000달러 중 17만1300달러(한화 약 1억9990만원)를 변제하고, 3만4700달러(한화 약 4049만원)를 변제하지 않았며 지난달 30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 물품 대금 청구 소송을 제기했었다.

일리네어레코즈는 A사가 오히려 일리네어레코즈 측 질의에 응답하지 않았다고도 했다. 일리네어레코즈는 "지난달 29일 해당 금액 변제에 대한 실상 파악을 위해 A사에 정확한 채무액 및 구입 제품에 대한 자료 등의 문의를 했다"며 "하지만 A사 측은 일절 회신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소송 당한 날짜부터 오늘까지 A사의 한국 법률 대리인과 조정을 위한 절차를 원만히 밟고 있었다"며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 및 권익 보호를 위해 가용한 모든 민·형사 상의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려드린다"라고 전했다.



  •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쉬운 구독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차로 돌아선 美거인 GM…LG 배터리 선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