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미 ‘연합공중훈련’ 전격 연기…北협상장 복귀 ‘청신호’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2019.11.18 05:3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한미 국방 “외교노력 촉진, 협상장 돌아오라”...北외무성, 인권결의안 반발에도 ‘대화 가능성’ 시사

image
(서울=뉴스1) 사진공동취재단 =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이 15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제51차 한·미 안보협의회(SCM) 고위회담을 마친 뒤 공동 기자회견 후 손을 잡고 있다. 한국과 미국 군 당국은 이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비하기 위한 '한?미?일 안보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2019.11.1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미 국방 당국이 이달 예정됐던 한미 연합공중훈련을 전격 연기하기로 17일 결정했다.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 등 외교적 노력을 지원하기 위한 조치로 북한이 제시한 ‘연말 시한’을 앞두고 조만간 협상 테이블이 마련될 것이란 긍정적 전망이 나온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은 이날 태국에서 양자회담을 가진 뒤 한미 연합공중훈련 연기를 공식 발표했다.


에스퍼 장관은 “한미간 긴밀한 협의와 신중한 검토를 거쳐 연합공중훈련을 연기하기로 합의했다”며 “이번 결정은 양보가 아닌 외교적 노력을 촉진하는 한미의 노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도 상응하는 성의를 보여주기 바란다”며 “협상 테이블로 다시 돌아오라”고 촉구했다.

에스퍼 장관은 특히 “이번 훈련 조정은 북한이 비핵화 합의에 응하기 위한 문을 열어두기 위해 결정한 것”이라며 “우리의 이런 의도가 자칫 우리의 공동 목표와 이익, 그리고 가치를 증진 및 수호하기 위한 공약이 약화되는 것으로 잘못 인식되지 않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장관도 “우리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겠다는 목표에 굳건한 의지를 가지고 있고, 이를 위해선 외교적 수단이 최적의 방법”이라며 “한미 양국 국은 외교적인 노력을 계속 뒷받침할 것”이라고 했다.


한미는 대규모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를 대체해 대대급 이하의 연합공중훈련을 이달 중 실시할 계획이었다. 북한은 그러나 지난 1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직속의 국무위원회의 첫 대변인 명의 담화를 내고 “조선반도 정세를 원점으로 돌리는 경솔한 행동”이라며 삼가지 않을 경우 ‘새로운 길’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의 담화 발표 직후 에스퍼 장관은 최근 방한길에 기자들과 만나 연합훈련 추가 조정 가능성을 언급했다. 정 장관과 에스퍼 장관은 지난 15일 서울에서 가진 한미 연례안보협의회(SCM)에서도 연합공중훈련 조정 여부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번 태국 회담에서 연기하기로 최종 합의한 것이다.청와대는 “실무협상이 조속히 재개돼 실질적 진전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북한도 호응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앞서 김영철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14일 담화에서 한미 연합공중훈련 조정 발언에 대해 “조미(북미)대화의 동력을 살리려는 미국 측의 긍정적인 노력의 일환으로 평가한다”고 했다.

북한은 이날 외무성 대변인 담화에서 유엔 총회 3위원회에서 북한 인권결의안이 채택된 것에 반발하고 미국을 비난했지만 대화의 문은 사실상 열어 뒀다. 외무성 대변인은 “앞으로 조미대화가 열린다고 해도 우리와의 관계개선을 위해 미국이 적대시정책을 철회하는 문제가 대화의제에 오른다면 몰라도 그전에 핵문제가 논의되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고 했다.

미국의 대북 적대시정책 철회를 비핵화 논의의 선결 조건으로 제시하면서도 대화를 원천 거부하지는 않겠다는 입장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오상헌 기자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