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5G ERA 1.08’ 이영하, 재확인한 '우완 에이스'의 성장 [프리미어12]

  • OSEN 제공
  • 2019.11.17 22:2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OSEN=도쿄(일본), 조형래 기자] 비록 대회 2연패에는 성공하지 못했다. 대표팀을 이끌 우완 에이스의 발견은 수확으로 남았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결승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3-5로 패배했다.


믿었던 선발 투수로 양현종이 3이닝 4실점으로 흔들린 가운데, 3-4로 지고 있던 4회 마운드에는 이영하가 올랐다. 올 시즌 17승 거두며 토종 다승 1위를 거둔 이영하는 첫 국가대표 출전에도 4경기 5⅔이닝 1실점으로 씩씩한 피칭을 펼쳤다.


이날 역시 제 몫을 했다. 시작은 힘겨웠다. 선두타자 아이자와 츠바사에게 안타를 맞은 뒤 기구치 료스케의 희생번트와 야마다 테츠토의 볼넷으로 1사 1,2루가 됐다. 폭투까지 더해졌고 2,3루 실점 위기에 몰렸다.


무너질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침착했다. 이후 타자를 모두 땅볼로 막아내며 실점없이 이닝을 끝냈다.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이영하는 첫 타자 곤도 겐스케를 2루수 실책으로 내보냈다. 상대의 희생번트로 1사 2루가 됐지만, 후속 타자를 3루수 땅볼로 막았다.


총 47개의 공을 던진 이영하의 임무는 여기까지 였다. 2사 3루에서 조상우에게 마운드를 넘겨줬고, 조상우는 삼진으로 5회 남은 아웃카운트 한 개를 채웠다.


한국은 이후 추가 점수를 내주며 3-5가 됐고, 결국 뒤집지 못한 채 이날 경기를 내줬다. 비록 준우승에 그쳤지만, 한국은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을 따내며 성과도 거뒀다. 그리고 이번 대회 8⅓이닝 1실점으로 국제 대회에서의 가능성을 보여준 이영하의 모습은 도쿄 올림픽 전망을 조금 더 밝게 바라볼 수 있게 됐다. /jhrae@osen.co.kr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