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日전설' 왕정치 "한국에 1회 3실점, '어?' 했지만..."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1.18 08:2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7일 제2회 프리미어12 대회서 우승을 차지한 일본 야구 대표팀. /사진=뉴스1
17일 제2회 프리미어12 대회서 우승을 차지한 일본 야구 대표팀. /사진=뉴스1
'일본 야구 영웅' 오 사다하루(79·왕정치) 소프트뱅크 호크스 회장이 첫 우승을 차지한 일본 대표팀을 한껏 치켜세웠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17일 오후 7시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일본 야구 대표팀과 2019 WBSC(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프리미어12 결승전에서 3-5로 패했다.

지난 2015년 초대 대회 챔피언이었던 한국은 대회 2연패에 실패했다. 총 521만 달러(한화 약 60억원)의 상금이 걸린 이번 대회서 일본은 우승 상금으로 150만 달러(17억5천만원)를, 한국은 준우승 상금 75만 달러(8억 7500만원)를 각각 차지했다.

반면 일본은 지난 대회 준결승전에서 한국에 당했던 3-4 패배를 설욕하며 프리미어12 대회 첫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일본 야구 전문 매체 풀카운트에 따르면 오 사다하루는 도쿄돔 현장에서 일본의 우승을 지켜봤다. 오 사다하루는 "일본 야구의 힘을 세계에 보여줬다"면서 일본 대표팀을 독려했다.

이날 한국은 1회초 김하성의 선제 투런포와 김현수의 솔로포로 3-0을 만들었으나 이후 추가점을 뽑는데 실패했다. 2회 양현종이 야마다에게 역전 3점포를 허용하며 3-4로 뒤진 채 끌려갔고, 7회 조상우마저 실점하며 3-5로 패했다.

풀카운트는 "오 사다하루는 지난 2006년 제1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회 때 감독으로서 일본의 우승을 이끌었다"면서 "오 사다하루는 일본이 처음에 3실점을 해 '어?' 했으나, 그 뒤에 1점을 곧바로 따라붙었다. 4년 전 (프리미어12 준결승전 3-4 9회 역전패) 경우도 있어 압박이 있었지만, 감독과 코치가 팀을 하나로 뭉치게 해 일본 야구의 힘을 세계에 보여줬다며 기뻐했다"고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