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하성·이정후 대회 베스트11 선정... 日스즈키 MVP [★현장]

스타뉴스
  • 도쿄돔(일본)=박수진 기자
  • 2019.11.17 23:5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17일 일본전서 김하성(오른쪽)의 투런 홈런 이후 이정후(왼쪽)이 함께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한국 야구 대표팀의 테이블 세터를 책임진 이정후(21)와 김하성(24·이상 키움)이 이번 2019 프리미어12 베스트 11로 선정됐다.

WBSC(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프리미어12 한국과 일본의 결승전이 끝난 뒤 대회 기간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포지션별 선수들을 선정해 발표했다.

여기에 한국 대표팀은 일본, 대만과 나란히 2명씩 배출했다. 미국은 무려 4명, 멕시코는 1명의 선수가 이름을 올렸다.

선발 투수는 지난 12일 한국전서 승리 투수가 된 장이(대만)이 뽑혔고, 계투는 브랜든 딕슨, 포수는 에릭 크라츠(이상 미국)이었다.

1루수는 바비 달벡, 2루수는 기쿠치 료스케(일본), 3루수는 왕 웨이 천(대만)이 선정됐다. 김하성이 가장 뛰어난 유격수로 뽑혔다.

이정후와 함께 외야수의 남은 두 자리는 스즈키 세이야(일본), 조나단 루커(멕시코)가 차지했고, 지명타자는 브렌트 루커(미국)의 몫이 됐다.

한편 한국과 결승전서 첫 타점을 기록하며 이번 대회 타율 0.444로 맹타를 휘두른 일본 국가대표 외야수 스즈키 세이야(25·히로시마)는 대회 MVP(최우수 선수)가 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