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세안에 K 의약품 알린다"…초청연수 실시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2019.11.18 09: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K-파마 아카데미 개최…말레이시아·싱가포르 등 참가

image
K-파마 아카데미 주요일정/사진=보건복지부
한국 의약품을 해외 인허가 담당자에게 소개하는 연수 프로그램인 'K-파마 아카데미'(K-Pharma Academy)가 18일부터 오는 22일까지 열린다.

K-파마 아카데미는 한국 제약 산업의 우수성을 알리고, 국내 기업이 국제 관계망을 형성할 수 있도록 보건복지부와 외교부와 공동으로 주최하고,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연수 프로그램이다. 2013년 처음 시행된 이후 지난 6년간 중남미, 중국, 중앙아시아의 의약품 인허가 담당자 107명이 참가했다.

올해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개최를 계기로,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국가들 중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태국 제약 담당자들을 초청했다.

아세안 지역의 제약산업 시장규모는 약 259억달러(약 30조원)로 세계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2%에 불과하지만 성장 가능성이 높아 제약산업 신흥국으로 꼽힌다. 우리나라 제약기업들은 수출, 기술합작 등을 통해 아세안에 진출하고 있다. 수출액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아세안 대상 의약품 수출액은 2013년 3억1000달러(약 3492억원)에서 2017년 4억3000만달러(약 4656억원)로 연평균 8% 성장하고 있다.

복지부는 이번 초청연수 프로그램을 통해 각국의 인허가 담당자들에게 건강보험 등 한국의 보건의료제도을 소개한다. 종근당, 동아에스티의 첨단 의약품 생산현장과 신약개발 현장을 참관하고 한국의 의료제도와 한국 의약품에 대해 설명한다. 오는 20일에는 서울 강남구 임피리엘 팰리스에서 '신남방 제약바이오 공개토론회'를 개최하고, 참가국 담당자들이 각국의 인허가 제도 현황과 정책 방향 등을 발표한다.

사전 신청한 한국 제약기업들은 각국 담당자들과 1대 1 상담을 진행한다. 정부 간 면담을 통해 제약산업 교류 확대를 위한 협력방안도 모색한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