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SK, AI로 신약개발하는 스탠다임에 100억원 투자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1.18 10:5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AI 활용한 신약개발 시장 매년 40% 고속성장, 연내 항암제 등 20개 특허 출원 계획

SK가 100억원을 투자한 AI기반 신약개발 기업 스탠다임 홈페이지/사진=스탠다임 홈페이지 갈무리
SK가 100억원을 투자한 AI기반 신약개발 기업 스탠다임 홈페이지/사진=스탠다임 홈페이지 갈무리
SK가 또다시 바이오∙제약 부문에 선도적 투자에 나섰다. SK㈜를 통해 AI(인공지능) 신약개발사인 주식회사 스탠다임(Standigm)에 약 100억원을 투자했다고 18일 밝혔다.

스탠다임은 지난 2015년 설립된 기업이다. AI를 신약개발에 활용해 개발 효율성을 혁신적으로 높였다. 면면도 독특하다. 인공지능 개발자, 생물학자, 의학화학자(Medical Chemist), 시스템생물학자(System Biologist) 및 변리사 등 25명의 전문가로 구성돼 있다.

스탠다임은 독자적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외 유수 제약사 등과 신약개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현재 항암, 비알콜성지방간, 파킨슨병 등 분야의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7월 이후 비알콜성지방간에 대한 특허 3개를 출원했고, 항암제 등 연내 20개 특허를 출원할 계획이다.

제약산업에서 AI는 신약 개발 대상 물질 발굴부터 임상까지 다양한 단계에 적용된다. 개발기간 단축과 비용 감소는 물론 개발 성공 확률을 높이는 데 기여하고 있다. 기존에는 수십 명이 수 년 간 분석할 양의 논문을 AI로 단 하루에 분석 가능하다.

또 AI를 통해 가상환경에서 실험이 실시돼 적은 수의 인력을 효율적으로 투입할 수 있다. 일본제약공업협회에 따르면 AI를 신약개발에 적용할 경우 평균 10년이 걸리던 신약개발 기간은 3~4년으로 최대 70% 감축된다. 평균 1조2200억원인 개발 비용도 절반 수준으로 줄일 수 있다.

AI를 활용한 신약개발 시장규모는 매년 41%씩 성장하고 있지만 아직 독점적 사업자가 등장하지 않은 초기단계 시장이다. 글로벌 제약사들은 M&A나 자체 조직 구성 등을 통해 AI 역량을 내재화하는 한편 스타트업과의 협업도 병행하면서 AI 경쟁력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스탠다임이 보유한 혁신 기술은 데이터 학습(트레이닝)→후보물질군 생성(제너레이션)→최종 합성 후보 선별(필터링) 등 신약 후보 물질 디자인 과정을 가상환경에서 자동으로 수행하도록 설계된 AI 솔루션이다.

특히 선도물질 최적화기술인 ‘스탠다임 베스트’를 통해 400만건에 달하는 물질의 구조와 기능을 딥러닝 해 새로운 신약물질을 디자인하는데 성공했다. 현재는 신약물질을 합성해 약효 등에 대한 검증을 진행하고 있다.

SK㈜는 100% 자회사인 SK바이오팜을 통해 자체 개발한 AI 기반 신액개발 플랫폼을 운영 중이다. 이번 스탠다임 투자를 통해 기술 역량을 한층 높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김진한 스탠다임 대표는 ”SK와의 협업으로 AI기술을 통해 신약개발의 새로운 표준이 되겠다는 스탠다임의 목표를 더 빠르게 이루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SK㈜ 관계자는 “글로벌 수준으로 고도화된 알고리즘 개발 등 자체 신약개발 역량을 보유하고 있는 스탠다임과 SK그룹간 파트너십을 통해 양사의 AI기술이 글로벌 마켓의 선두주자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