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장] 손혁 감독의 진심 "박병호, 일단 쉬라고 얘기해주고 싶다"

스타뉴스
  • 고척=김우종 기자
  • 2019.11.18 11:4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18일 취임식에 참석한 손혁 감독.
손혁(46) 키움 히어로즈 신임 감독이 취임 일성을 밝혔다. 박병호에 대해서도 따스한 마음을 전했다.

키움 히어로즈는 18일 오전 11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손혁 감독 취임식 및 기자회견을 열었다. 키움 히어로즈는 지난 4일 손 신임 감독과 계약 기간 2년에 계약금 2억원, 연봉 2억원 등 총액 6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취임식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 참석한 손 감독은 "큰 영광이다. 주위서 남자들이 원하는 직업'이 해군 직업, 신문사 논설위원, 오케스트라 지휘자와 더불어 야구 감독이라는 이야기를 하더라. 정말 영광스러운 자리다. 기쁘게 생각한다"고 입을 열었다.

손 감독은 "감독 제의가 왔을 때 영광스러운 자리라 기분 좋게 수락했다. 누구나 기분은 좋지만 부담 가는 자리라 고민도 됐다. 제가 컨트롤 할 수 있는 것과 없는 걸 최대한 빨리 나누려 하는 스타일이다. 코치진한테도 저 혼자만 고민하지 않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손 감독은 "제가 강한 부분을 강하게 하려고 한다. 투수 쪽에서 좀 더 강하다고 생각한다. SK에 있을 때 키움 타선을 껄끄럽게 생각했다. 수석코치, 타격코치와 상의해 이쪽 부분을 끌어올리려 한다. 2년 간 좋은 성적 내야 오래할 수 있으니, 최대한 좋은 성적을 내겠다. 선수들과 마무리 훈련을 하면서 1명씩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함께 이야기를 하면 같이 갈 수 있을 것이다"고 이야기했다.

롤모델에 대해 손 감독은 "어려서 선수와 코치를 하면서 훌륭한 감독님을 모셨다. 두 분으로 압축된다. 늘 제게 긍정적인 자세를 강조했던 힐만 감독님, 미리 감독으로 준비해야 한다는 염경엽 감독이 가장 큰 롤모델이다"고 설명했다.

손 감독은 프리미어 12 대회서 부진했던 박병호에 대해 "만나면 쉬라고 얘기해주고 싶다. 안 좋을 때 생각하면 그쪽으로 고민하는 것 같다. 연습은 두 번째고, 최대한 쉬라는 이야기를 해주고 싶다. 나라를 대표해서 충분히 만회할 수 있는 선수다. 얼마큼 쉬느냐가 중요하다"고 마음을 전했다.

한편 공주고와 고려대를 졸업하고 1996년 2차 1라운드로 LG트윈스에 입단한 손 감독은 LG 트윈스를 비롯해 KIA 타이거즈, 두산 베어스에서 선수로 활약하다 2004년 은퇴했다. 이어 2014년부터 2016년까지 넥센 히어로즈, 2017년부터 2019년까지 SK 와이번스에서 각각 투수 코치로 활동하며 현장 경험을 쌓았다.

손혁 키움 신임 감독.
손혁 키움 신임 감독.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