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뢰 회복 최선" 안전기술·비전 선보인 만트럭버스

머니투데이
  • 용인(경기)=이건희 기자
  • 2019.11.18 15:3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용인 스피드웨이서 박람회 연 '만트럭버스코리아', 경영진 간담회 및 차량 체험 진행…"유지·보수 역량 지속 강화"

image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만트럭버스코리아 페어 2019' 모습. /사진제공=만트럭버스코리아
만트럭버스그룹(MAN Truck & Bus SE)의 한국법인인 만트럭버스코리아가 자체 상용차 박람회 '만트럭버스코리아 페어 2019'와 기자간담회를 열고 고객 신뢰 높이기에 나섰다. 신뢰 제고를 위해 새 모델 출시에 속도를 내고, 제품 유지·보수 역량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18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지난 16일부터 열었던 '만트럭버스코리아 페어 2019'를 종료하며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지난해 처음 개최돼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만트럭버스코리아 페어'는 누적 방문객 4000여명을 기록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틸로 할터 만트럭버스 APAC(아시아·태평양) 총괄 사장과 막스 버거 만트럭버스코리아 사장이 참석했다. 이들은 그동안 회사의 성과와 향후 비전에 대해 발표했다.

18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는 막스 버거 만트럭버스코리아 사장 모습. /사진제공=만트럭버스코리아
18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는 막스 버거 만트럭버스코리아 사장 모습. /사진제공=만트럭버스코리아
버거 사장은 "2001년 국내 시장에 진출한 뒤 지난 7월 트럭 누적 판매 1만대를 돌파하는 성과를 얻었다"며 "버스 부문에서도 2층 버스와 CNG(압축천연가스) 버스 판매에서 좋은 성과를 얻었는데 다음해에는 새로운 버스 모델을 소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다음해 출시를 목표로 '유로6D' 배기가스 배출 기준을 충족하는 엔진을 장착해 규제를 지키면서 효율성도 높인 신형 대형트럭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버거 사장은 지난해 같은 자리에서 사과했던 제품 결함에 대한 경과도 보고했다. 그는 "문제의 원인을 파악하고,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조치를 진행한 뒤 현재까지 새로 제기된 이슈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요아킴 드리스 만트럭버스그룹 회장이 올해 상반기에 발표한 '엔진 주요 부품에 대한 7년, 100만㎞ 연장 보증'이 '케어+7'이라는 이름의 프로그램으로 나왔다"며 "연말까지 500여명의 고객에게 유지·보수 혜택과 제품 안정성을 보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과거 문제가 된 부분은 리콜 및 정비와 같은 후속 조치로 해결했다"며 "'케어+7'은 고객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새로 개발한 것으로 유지·보수 프로그램에 연장 보증이 뒤따라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수리 역량 강화 계획도 공개됐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다음해 상반기 중 전국 5곳에 '엔진 엑셀런스 센터'를 신설해 엔진 수리 역량을 강화하고, 부품 창고를 충북 영동으로 확장 이전해 전국 부품 직배송 시간을 4시간 이내로 단축할 계획이다.

버거 사장은 "앞으로도 고객과 밀접하게 소통할 기회를 모색하겠다"며 "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18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는 틸로 할터 만트럭버스그룹 APAC 총괄 사장 모습. /사진제공=만트럭버스코리아
18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는 틸로 할터 만트럭버스그룹 APAC 총괄 사장 모습. /사진제공=만트럭버스코리아
할터 사장도 "한국은 만트럭버스그룹의 주요 전략 시장 중 하나"라며 "독일 본사와 아·태 지역 본부, 한국법인이 서로 소통해 국내 고객들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와 함께 만트럭버스코리아는 박람회에서 상용차 성능을 체험할 수 있는 자리도 마련했다. 행사장에는 제품군 5종에 37개 모델을 갖춘 만트럭버스 제품이 전시됐다.

18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진행된 만트럭버스코리아 안전 사양 체험. 운전자가 '자동 거리조절 정속주행 시스템'(ACC)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이건희 기자
18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진행된 만트럭버스코리아 안전 사양 체험. 운전자가 '자동 거리조절 정속주행 시스템'(ACC)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이건희 기자
체험은 속도를 자동으로 조절할 수 있는 '자동 거리조절 정속주행 시스템'(ACC)과 곡선구간을 돌 때 중심을 잡아주는 '차량 안정성 제어장치'(ESP), '긴급제동시스템'(EBA) 등 안전 사양을 직접 경험할 수 있는 방식으로 준비됐다.

2층 버스를 통해 시연된 ESP의 경우 몸이 격하게 쏠릴 수 있는 곡선 코스에서도 차의 중심이 흐트러지지 않는 모습이었다. ACC의 경우 오르막내리막에서도 엑셀 조작 없이 앞차와의 간격을 일정하게 유지해 업무 운전이 많은 운전자의 피로를 덜기에 적합했다.

심재호 만트럭버스코리아 제품·영업 총괄 부사장은 "ACC의 경우 트럭의 적재량에 상관없이 일정한 성능 보이도록 설계했다"며 "보조제동장치와 같은 사양은 모든 라인업에 기본 장착하는 등 운전이 생활이고 생계수단인 고객들을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만트럭버스코리아 페어 2019' 모습. /사진제공=만트럭버스코리아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만트럭버스코리아 페어 2019' 모습. /사진제공=만트럭버스코리아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