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홍콩 경찰, 대규모 진압 작전…학살 징후에 전쟁터로

머니투데이
  • 유희석 기자
  • 2019.11.18 16:5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홍콩 경찰 대규모 진압 작전…실탄까지 발사
'최후보루' 이공대 봉쇄…도심서도 체포 계속
홍콩 고등법원, 긴급법·복면금지법 위헌 판결

image
(홍콩=뉴스1) 이재명 기자 = 18일 오후 홍콩 이공대학교에서 학생들이 경찰의 진압작전을 피해 도망가고 있다. 2019.11.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콩 경찰이 18일(현지시간) 시위대가 몰려있는 홍콩이공대에 진입하는 등 대규모 시위 진압 작전을 벌였다. 시위대가 화염병과 벽돌, 화살 등을 날리며 저항했지만 시내 곳곳에서 경찰에 체포되는 인원이 늘어갔다. 홍콩 경찰은 극렬히 저항하는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 심지어 실탄까지 쏘며 강제 진압을 시도했다.



홍콩 경찰, 시위대 '최후보루' 이공대 봉쇄


이날 홍콩 경찰의 진압 작전은 오전 5시 30분쯤 시작됐다. 시위대가 최후 보루로 여기는 홍콩 이공대 정문을 통해 교정 진입을 시도한 것. 학생들로 이뤄진 시위대가 화염병으로 불을 내 진입을 막고 자체 제작한 투석기로 벽돌 등을 던지며 저항하자 경찰은 일단 후퇴했다. 이후 경찰은 이공대 교정을 봉쇄하고 주변에서 시위를 벌이는 시위대 검거에 주력했다.

홍콩 이공대는 홍콩 주요 대학 가운데 현재 시위대가 유일하게 점거 중인 곳이다. 캠퍼스가 홍콩섬과 카우룽 반도를 잇는 해저터널과 시위대가 해저터널까지 막고 있다. 경찰로서는 이공대를 점거한 시위대를 시급히 해산시켜야 하는 상황이다. 이날 홍콩 경찰은 지난 6월 반정부 시위가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음향대포'까지 동원했다.

홍콩 경찰은 전날 밤 "시위대와 시민을 향해 캠퍼스를 당장 떠나라. 계속 남아 있는 사람은 폭동 가담자로 대하겠다"며 "실탄까지 발사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실제로 이날 이공대 주변에서는 경찰에 체포돼 손이 뒤로 묶인 채 앉아 있는 시위대 모습이 카메라에 잡히기도 했다. 현재 홍콩 이공대에는 약 500명의 학생이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뉴스1) 이재명 기자 = 18일 오후 홍콩 이공대학교에서 학생들이 경찰의 진압작전을 피해 달아나고 있다. 2019.11.18/뉴스1  &lt;저작권자 &#169;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gt;
(홍콩=뉴스1) 이재명 기자 = 18일 오후 홍콩 이공대학교에서 학생들이 경찰의 진압작전을 피해 달아나고 있다. 2019.11.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조용한 주택가였던 홍콩 이공대 주변이 전쟁터가 됐다"면서 "마스크를 쓴 급진적인 시위대와 경찰이 전투를 벌였다"고 전했다.

시위대도 가만히 앉아있지 않았다. 이공대와 별도로 몽콕, 야우마테이, 조단, 침사추이 등 카오룽 반도 시내 곳곳에서 도로를 막고 기습 시위를 벌였다. 경찰도 즉시 출동해 최루탄을 쏘며 시위대를 쫓았으며, 일부 경찰은 실탄이 장전된 것으로 보이는 소총으로 시위대를 겨냥하기도 했다.

이날 시위가 벌어진 홍콩 도심 교통은 완전히 마비됐으며, 상점과 백화점 등도 모두 문을 닫았다. 거리는 매캐한 최루탄 연기로 가득했으며, 하늘에는 홍콩 정부 소속으로 보이는 헬기가 날아다녔다. 시위대와 경찰의 격한 충돌로 대부분 시민이 대피했으나 일부는 시위대가 도로를 막기 위해 뿌린 벽돌을 치우거나 도로 위 장애물을 정리하기도 했다.



홍콩 고등법원 "복면금지법은 위헌"


(홍콩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6일(현지시간) 홍콩 정부의 '복면금지법' 시행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복면을 쓰고 행진에 참여하고 있다.   &#169; AFP=뉴스1  &lt;저작권자 &#169;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gt;
(홍콩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6일(현지시간) 홍콩 정부의 '복면금지법' 시행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복면을 쓰고 행진에 참여하고 있다.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리나라의 대법원에 해당하는 홍콩 고등법원은 이날 홍콩 정부가 반정부 시위를 막기 위해 시행한 '복면금지법'에 대해 '위헌' 판결을 했다. 홍콩 고등법원의 앤더슨 차우 판사와 고드프리 람 판사는 범민주계 인사 25명이 제기한 복면금지법 위헌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홍콩 정부는 비상 상황 발생 시 행정장관에 시위 금지, 체포, 검열 등의 권한을 부여하는 '긴급정황규제조례'(긴급법)를 발동해 지난달 5일 0시부터 공공 집회에서 마스크 착용을 전면 금지했다.

특히 경찰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에게 마스크를 벗을 것으로 요구하고, 불응 시 최고 1년의 징역형이나 2만5000홍콩달러의 벌금을 물리도록 해 기본권 위반 논란을 빚었다.

24명의 범민주파 현직 위원을 대표하는 변호사와 양국웅 전 의원은 긴급법과 복면금지법에 대해 "행정장관에게 사실상 무제한의 권한을 주다는 측면에서 홍콩 기본법을 위반하는 것"이라며 "공공질서와 무관한 평화적 행위와 근본적인 자유도 제한한다"고 비판했다.

SCMP에 따르면 긴급법 발동 이후 이달 7일까지 복면금지법 위반으로 경찰에 체포된 인원은 367명에 이른다. 이 가운데 24명은 이미 법원에서 재판이 진행 중이다. 홍콩 고등법원이 복면금지법을 위헌이라고 판단하면서 이들 재판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