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안소미 "일찍 동거했던 시절, '나가라'하니 남편 나갔다"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VIEW 521,524
  • 2019.11.19 06:3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개그우먼 안소미가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뉴힐탑호텔에서 열린 결혼식 시작 전 포토월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2018-04-14
코미디언 안소미가 남편 김우혁이 가출했던 것에 대해 털어놨다.

안소미는 18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얼마예요?'에 김우혁과 함께 출연, "김우혁이 승합차를 불러 집을 나간 적이 있다"며 입을 열었다.

안소미는 "연애할 때 동거를 좀 빨리했다"면서 "김우혁의 술 버릇에 참다못해 '나가라'고 소리쳤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남편이 잘못했다고 할 줄 알았지만 진짜로 짐을 싸는 것을 보고 당황했다고 말했다.

안소미는 "자존심을 접어가며 남편 김우혁을 말렸지만, 남편이 아랑곳하지 않은 채 봉고차까지 불러 떠났다"며 서운함을 토로했다. 김우혁은 "하도 나가라고 하니까 진짜 나가버렸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사진=tv조선
/사진=tv조선
김우혁은 "(안소미가) 그러지 말라고 얘기하길래 듣지도 않고 나왔다"면서 "5일 동안 마음대로 살았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그런데 내가 아내를 너무 좋아했나 보다. 좋다고 다시 갔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가출 후 김우혁은 안소미에게 전화를 했고 안소미는 그 전화를 받지 않았다. 안소미는 "자존심이 바닥까지 내려갔는데 다시 전화가 오니까 '너는 역시'라고 생각했다. 전화를 안 받고 문을 잠갔다"라고 말했다.

한편, 안소미는 2009년 KBS 24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지난 5월 종영한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을 통해 트로트 가수로서의 능력도 인정받았다. 지난해 회사원인 김우혁과 1년 4개월 열애 끝에 결혼식을 맺은 후, 슬하에 딸 한 명을 두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