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KT VR SNS '버추얼 소셜 월드' 런칭…VR판 '미니홈피'

머니투데이
  • 김세관 기자
  • 2019.11.19 1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글로벌 VR기기 '오큘러스'도 출시···SKT VR 이용자 월 10만명→100만명 규모 확대

image
버추얼 소셜 월드 마이룸 모습/사진제공=SKT
SK텔레콤 (224,500원 상승1500 -0.7%)이 페이스북·카카오·넥슨과 손잡고 가상현실(VR) 시장에 뛰어든다. SK텔레콤은 19일 서울 을지로 본사 T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버추얼 소셜 월드(Virtual Social World)’를 론칭한다고 밝혔다. 버추얼 소셜 월드는 다수의 VR 기기 이용자들이 가상세계에서 커뮤니티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타인들과 관계를 형성하는 VR 기반 SNS(사회관계망) 서비스다. SK텔레콤은 또 페이스북의 VR기기 ‘오큘러스 고’를 공식 출시하는 한편, 카카오VX, 넥슨 등과 협력해 VR 콘텐츠를 대거 선보인다.

이를 통해 SK텔레콤은 자사 VR 서비스 이용자를 올해 월 10만명에서 내년 월 100만명 규모로 10배 이상 늘리겠다는 목표다.

◇낮에는 직장인 · 밤에는 가상세계 DJ ··"글로벌 VR SNS로 성장"= ‘버추얼 소셜 월드’는 한마디로 VR판 미니홈피다. 이용자들은 아바타의 머리스타일, 얼굴 모습, 복장과 개인 공간인 ‘마이룸(My Room)’을 직접 꾸밀 수 있다. 마이룸에서는 실제 집에서처럼 동물을 키우거나 VR 영화를 감상할 수 있다. 과거 국민 SNS였던 싸이월드 ‘미니홈피’와 비슷하지만, VR와 5G(5세대 이동통신)망을 바탕으로 더 실감나고 빠른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오큘러스나 기어VR을 가지고 있는 고객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오큘러스 스토어 내 ‘점프 VR’ 앱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다른 이용자들과도 7개 가상 테마 공간에서 만날 수 있다. 음성이나 문자 채팅으로 교류하고, 전세계 누구와도 친구를 맺게 된다. 가령, ‘클럽룸’에 들어가 신나게 음악과 춤을 즐기거나 ‘카페룸’에서 가상의 커피를 앞에 두고 소개팅을 진행할 수 있다. 또한 ‘공연장’에서는 팬 미팅을, ‘사무실’에서는 원격회의까지 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SK텔레콤은 버추얼 소셜 월드를 글로벌 VR SNS 서비스로 키워나간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국내외 이용자들이 시공간을 넘어 하나의 버추얼 소셜 월드에서 만날 수 있도록 내년 상반기 다국어 지원을 업데이트한다. 아바타가 활동할 가상공간과 서비스 영역도 무한히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글로벌 이용자를 위한 클라우드 서버도 확대한다.

아울러 경복궁이나 마추픽추와 같은 유명 관광지는 물론이고 쇼핑몰까지 아바타가 활동할 수 있게 해 새로운 사업 모델과도 결합할 방침이다. VR 기기 뿐 아니라 AR(증강현실)글래스 등 다양한 기기로 가상 세계에 접속할 수 있도록 하는 ‘크로스 플랫폼(Croo-Platform)’도 구축될 계획이다.
버추얼 소셜 월드 클럽룸 모습/사진제공=SKT
버추얼 소셜 월드 클럽룸 모습/사진제공=SKT

◇카카오VX, 넥슨 등과 잇따라 협력···"VR생태계 넓힌다"= K텔레콤은 버추얼 소셜 월드 이용 확산을 위해 국내외 업체들과 잇따라 손잡았다. 우선 전세계 대표 VR 기기인 페이스북의 ‘오큘러스 고(Go)’ 기기를 국내 최초로 출시한다. 양사는 SK텔레콤의 VR 서비스와 오큘러스의 기존 VR 콘텐츠 1000여개를 연동해 고객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오큘러스 고’ 구입가는 23만8000원이다.

SK텔레콤은 카카오VX와도 손잡고 카카오프렌즈 IP를 활용한 VR게임 ‘프렌즈 VR월드’를 선보일 예정이다. 버추얼 소셜 월드에선 카카오프렌즈와 연결되는 별도의 공간도 마련된다. 넥슨과도 ‘카트라이더’, ‘크레이지아케이드’, ‘버블파이터’ 캐릭터를 활용한 VR 게임을 개발 중이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단장은 “전세계 이용자가 만나는 가상 세계 구축을 위해 국내외 플랫폼·콘텐츠 기업과 편대를 구성해 VR시장을 함께 개척하고 있다”며 “가상 세계’를 빠르게 확장해 고객들에게 5G시대의 시공간을 초월한 초실감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째 적자 본 기업이 느닷없이 신고가 기록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