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미약품그룹, 中 의학재단과 대사질환예방 기금 설립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1.19 10:1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임종윤 코리 대표, 북경협화병원 의학재단과 산모, 신생아 대사질환 연구 집중

임종윤 대표(왼쪽)가 지난 15일 북경협화의학재단 쟝위신 이사장으로부터 감사패를 받고 있다./사진제공=코리
임종윤 대표(왼쪽)가 지난 15일 북경협화의학재단 쟝위신 이사장으로부터 감사패를 받고 있다./사진제공=코리
한미약품 그룹 계열사 코리(COREE)가 중국의 가장 권위있는 의료기관인 북경협화병원 의학 재단과 '대사성 질환 예방 전문 기금'을 설립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전문 기금 설립은 대사성 질환과 선천적 결손증 발생 확률을 낮추고 산모와 아기의 안전과 건강 증진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임종윤 한미사이언스 대표가 설립한 코리는 연구와 벤처 투자, 신사업 인큐베이션 전문 기업이다. 아시아와 유럽, 미주에 현지 법인을 자회사로 두고 있다. 세계 유수 병원과 의료 전문가와의 협업을 통해 코리 테라퓨틱스 사업부의 맞춤형 헬스케어 센터를 운영 중이다. 2017년에는 중국과 이탈리아에서 세계 최초로 산모와 어린이를 위한 바이오뱅크 '마더 앤 차일드 앤 비욘드 바이오뱅크'를 설립했다.

대사성 질환 예방 전문 기금 설립을 통한 공동 연구 결과는 산모와 신생아의 대사성 질환 발병 원리 연구와 예방과 치료, 유전적 관련성 연구에 광범위하게 활용될 예정이다. 특히 원인이 불명확하고 임신 중 약물치료가 불가능한 임신성 당뇨병(GDM)에 대한 근원적인 치료와 연구에 집중할 계획이다.

임신성 당뇨병은 임산부의 약 10%가 앓는 질환이다. 초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아기의 대사질환 예방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보고도 있다.

코리와 북경협화병원은 산모와 신생아를 대상으로 한 모바일 의료 혁신 모델을 공동으로 기획하고 이들을 위한 의료 빅데이터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임종윤 대표는 "북경협화병원은 우리의 오픈 이노베이션에 가장 두터운 신뢰와 철학을 공유해왔다"며 "혁신 기술을 향한 협업이 어쩌면 약 없는 약, '디지털 메디슨'의 첫번째 사례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