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 “4단계 건설사업 새로운 도약 시발점”

머니투데이
  • 인천=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1.19 14: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이 1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건설 현장에서 열린 '4단계 건설사업 기공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이 1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건설 현장에서 열린 '4단계 건설사업 기공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19일 인천공항 2터미널 공사현장에서 열린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 기공식에서 “인천공항은 더 큰 꿈과 미래를 향해 새로운 도전을 시작해야 할 때”라며 “4단계 건설사업은 이를 위한 새로운 도약의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구 사장은 “인천공항은 눈부신 성과를 바탕으로 찬사를 받고 있지만 이에 안주해서 도전과 혁신을 멈춰서는 안된다”며 “예상을 뛰어넘는 항공수요의 급격한 성장과 중국 다싱공항 등 동북아 항공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주변 공항과의 경쟁이 점차 심화되고 있다”고 했다.

인천공항은 이날 기공식을 시작으로 2024년까지 총 4조840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서 △제2여객터미널 확장 △제4활주로 신설 △계류장 및 연결교통망 확충 등 4단계 확장 공사를 진행한다.

구 사장은 “제4활주로 건설과 제2여객터미널 확장을 필두로 한 4단계 건설사업을 통해 인천공항은 연간 1억600만명을 처리하는 세계 3대 초대형 공항으로 도약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인천공항을 중심으로 비즈니스와 R&D(연구개발), 관광․물류, 항공지원, 첨단제조 등 4대 산업허브가 융복합된 공항경제권을 조성해 연간 83조원의 경제적 효과와 39만명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대한민국의 신 성장 거점으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 사장은 “저를 포함한 인천공항 관계자 모두는 대한민국의 자부심, 후손에 물려줄 유산을 건설한다는 역사적 사명과 각오로 4단계 건설사업의 성공적 완수를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유엄식
    유엄식 usyoo@mt.co.kr

    머니투데이 건설부동산부 유엄식입니다. 건설업계와 서울시 재건축, 재개발 사업 등 취재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