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화재,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교통사고 보상팀 운영

머니투데이
  • 전혜영 기자
  • 2019.11.19 16:0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상회의 기간 중 현장출동, 교통사고 처리 등 전담 보상팀 운영

image
사진 왼쪽부터 최철환 삼성화재 상무, 최윤석 손보협회본부장, 박한구 금감원 부산본부 부지원장, 김봉기 도로교통공단 부장, 김일규 부산지방경찰청 경위, 남명우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경호안전통제단 담당관, 구자명 부산시청 주무관, 서종도 한국도로공사 팀장, 장동철 렌터카공제조합 상무, 임규삼 삼성화재 상무, 김상철 삼성화재 담당/사진=삼성화재
삼성화재는 오는 24일부터 5일간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교통사고 처리 지원을 위한 보상팀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는 손해보험협회, 금융감독원, 경호안전통제단, 준비기획단, 부산지방경찰청, 부산광역시청 등 관계자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교통사고 보상팀 발대식이 열렸다.

교통사고 보상팀은 상황실과 5개의 현장보상반으로 구성되며 참가국 정상과 스태프 차량에 관련된 교통사고 처리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삼성화재는 이번 회의에서 각국 정상과 귀빈이 이동하는 경로에 긴급출동차와 견인차를 대기시켜 응급상황 발생 시 즉각 투입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화재는 2010년 G20 정상회의, 2011년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2014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등 주요 국제행사의 교통사고 처리 업무를 지원한 바 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