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철도노조 20일 총파업 강행 선언…추가 협상 여지도(종합)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1.19 14:0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9일 오전 결렬 이어 오후 협상 가능성, 파업 실현시 60%이상 운행 차질

철도노조가 무기한 총파업을 하루 앞두고 준법투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19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 모니터에 운행지연을 알리는 안내문이 표시되고 있다.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철도노조가 무기한 총파업을 하루 앞두고 준법투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19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 모니터에 운행지연을 알리는 안내문이 표시되고 있다.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인력 확대와 임금인상 등을 요구해 온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이 20일 총파업 강행을 선언했다. 노조는 "사측의 불성실한 교섭 태도로 파업에 돌입한다"면서도 추가 협상 가능성을 열어뒀다.

철도노조는 19일 "대화로 문제를 풀기를 바라는 국민들과 철도노동자의 바람에도 불구하고 철도 노사의 최종 교섭은 결렬됐다"고 밝혔다.

철도노조와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은 지난 18일 본교섭에 이어 이틀째 협상을 이어왔다. 이날 오전 가진 교섭이 결렬됨에 따라 철도노조는 오는 20일 오전 9시부터 무기한 파업에 들어간다.

파업이 시작되면 KTX와 광역전철, 새마을호 등이 최대 60~82% 감축돼 불편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2016년 9월 이후 3년 만의 총파업이다.

철도노조 측은 파업의 책임을 국토교통부와 코레일에 돌렸다. 이들은 "최종 교섭이 결렬된 것은 국토교통부가 4조2교대에 필요한 안전인력 증원안을 단 한 명도 제시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또 KTX-SRT 고속철도통합에 대해서도 어떤 입장도 제시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토부는 철도노조의 파업을 유도하는 것인지, 공공기관인 철도에 대한 정부의 역할을 포기하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철도노조 측은 △4조2교대를 위한 안전인력 충원 △4%대 임금인상 △노사전문가협의회 합의 이행 △KTX·SRT 고속철도 통합 등을 요구하고 있다.

다만 추가 협상 가능성도 열어뒀다. 철도 노사는 이날 오후 추가 협상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철도노조는 "총파업에 돌입하지 않도록 다시 한 번 정부의 결단을 촉구한다"며 "만일 정부가 전향적 안을 제시하면 언제라도 교섭의 문은 열어 놓겠다"고 말했다.

국토부와 코레일은 파업기간 동안 비상 대체 인력으로 열차운행 횟수를 최대한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서울 지하철 증회, 광역버스 추가 투입 등의 대책이 시행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