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UV 타던 3040도 '더 뉴 그랜저'로 갈아탔다

머니투데이
  • 고양(경기)=장시복 기자
  • VIEW 9,173
  • 2019.11.19 16:0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6세대 그랜저 부분변경 모델 19일 출시 "내년 말까지 국내서 11만대 판다"

image
 현대디자인센터 이상엽 전무, 현대차 대형총괄 1PM 윤성훈 상무, 김풍 웹툰 작가, 현대차 국내사업본부 장재훈 부사장(왼쪽부터)이 19일 오전 경기 고양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열린 더 뉴 그랜저 발표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더 뉴 그랜저는 4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2.5 가솔린 3294만원, 3.3 가솔린 3578만원, 2.4 하이브리드 3669만원, 3.0 LPi 3328만원부터 시작된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SUV(다목적스포츠차량)에 밀려 침체 됐던 국내 세단 시장이 '더 뉴 그랜저'로 인해 다시 한 번 활기를 띄게 될 것입니다." (장재훈 현대자동차 국내사업본부장)

현대차를 대표할 새 플래그십 세단 '더 뉴 그랜저'가 19일 공식 출격했다. 2016년 11월 출시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6세대 그랜저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이다.

미래 지향적 디자인, 첨단 신사양 적용을 통해 신차급 변화를 달성하면서 지난 4일부터 전날까지 영업일 기준 11일 동안 사전계약 3만 2179대를 기록했다.

2016년 나온 신형 그랜저가 사전계약 14일 만에 2만7000여대의 창사 이래 최대 기록을 세웠던 것에 견주면, 국내 자동차 역사에서 유례 없는 성과라는 평가가 나온다.
&#160;현대자동차가 19일 오전 경기 고양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더 뉴 그랜저' 출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br />
<br />
'더 뉴 그랜저'는 4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2.5 가솔린 3294만원, 3.3 가솔린 3578만원, 2.4 하이브리드 3669만원, 3.0 LPi 3328만원부터 시작된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현대자동차가 19일 오전 경기 고양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더 뉴 그랜저' 출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더 뉴 그랜저'는 4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2.5 가솔린 3294만원, 3.3 가솔린 3578만원, 2.4 하이브리드 3669만원, 3.0 LPi 3328만원부터 시작된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장 본부장은 "더 뉴 그랜저는 국내 시장에서 본격 판매가 시작되는 오늘부터 내년 말까지 11만대 판매를 목표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선 더 뉴 그랜저는 휠베이스(축간거리)를 기존보다 40㎜, 전폭을 10㎜ 늘리며 플래그십 세단이라는 명칭에 걸맞게 동급 최고 수준 공간성을 확보했다.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LED 헤드램프, 히든 라이팅 타입의 주간주행등(DRL)이 일체형으로 적용된 전면부 디자인이 특징이다.

내장은 수평적 디자인을 통해 고급 라운지 감성으로 완성됐다. 신규 GUI(그래픽 및 사용자 인터페이스)가 적용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탑재로 하이테크한 인상이 한층 강화됐다.

여기에 △공기청정 시스템 △2세대 스마트 자세제어 시스템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FCA-JT) 기술 등 현대차 최초로 탑재한 신사양을 비롯해 첨단 편의 및 안전사양을 대거 탑재했다.
&#160;현대자동차가 19일 오전 경기 고양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더 뉴 그랜저' 출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br />
<br />
'더 뉴 그랜저'는 4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2.5 가솔린 3294만원, 3.3 가솔린 3578만원, 2.4 하이브리드 3669만원, 3.0 LPi 3328만원부터 시작된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현대자동차가 19일 오전 경기 고양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더 뉴 그랜저' 출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더 뉴 그랜저'는 4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2.5 가솔린 3294만원, 3.3 가솔린 3578만원, 2.4 하이브리드 3669만원, 3.0 LPi 3328만원부터 시작된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특히 현대차는 사전 계약의 약 30%가 SUV 등 세단 이외의 차종을 보유했던 고객들이라는 점에 주목했다. 한동안 SUV에 밀려있던 세단의 부활을 더 뉴 그랜저가 주도할 것이란 기대감이다. 현대·기아차 (43,400원 상승400 -0.9%)는 다음달 신형 K5(기아)에 이어 내년 1분기 제네시스 'G80', 현대차 '아반떼' 후속 모델 등 주력 세단을 잇따라 내놓을 예정이다.

아울러 트렌드에 민감한 40세 전후의 '영(young) 40'가 그랜저 주 수요층으로 떠오른 점도 눈에 띈다. 사전계약에서 3040세대 비중이 기존 46%에서 절반 이상인 53%로 대폭 늘어났다.

장 본부장은 "파격적인 디자인 변화와 라운지 콘셉트의 인테리어, 플래그십 급의 안전, 편의사양 등 차별화된 상품성을 적용했다"며 "이 점들이 젊은 고객분들의 니즈에 적중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했다.

이밖에 최상위 트림 '캘리그래피'(서예를 의미)를 도입한 것도 호응이 높다. 전체 사전계약 고객 중 약 24%가, 3.3 가솔린 모델의 경우 45% 이상 고객들이 이 트림을 선택했다. 장 본부장은 "캘리그래피 트림은 준대형 세단 시장에서 요구되는 고급스러움과 희소 가치에 대한 현대차의 답변"이라고 강조했다. 앞으로 세단 이외 라인업 상위 차종 중심으로 캘리그래피 트림을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더 뉴 그랜저는 4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2.5 가솔린 3294만원 △3.3 가솔린 3578만원 △2.4 하이브리드 3669만원(세제혜택 후) △일반 판매용 3.0 LPi 3328만원부터 시작된다. (개별소비세 3.5% 기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