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남부내륙철도 등 예타면제 철도건설사업 본궤도 오른다

머니투데이
  • 송선옥 기자
  • 2019.11.20 0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5개 철도건설사업 기본계획수립 착수

image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추진 사업 위치도 /사진제공=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남부내륙철도, 평택~오송 2복선화, 충북선 고속화, 대구산업선 인입철도 및 석문산단 인입철도 건설사업의 기본계획수립에 착수한다고 20일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 15일 남부내륙철도 등 5건의 철도건설사업에 대한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의 수행사를 최종 선정했으며 이날부터 기본계획수립을 시작할 예정이다.

각 사업은 2019 국가 균형발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역산업을 뒷받침할 기반시설(인프라)을 확충하고 전국권역을 연결하는 광역 교통망을 구축하기 위해 시행하는 것이다.

우선 평택~오송 2복선화 사업은 고속철도 병목구간을 해소해 고속철도 운행횟수가 대폭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전라선 동해선 경전선 등 기존선 활용 지역에 고속철도 운행횟수를 늘려달라는 국민 요구가 지속됐으나 평택~오송 구간의 선로용량(1일 최대 운전가능 열차횟수) 포화로 서비스 제공에 한계가 있었다. 경부고속선 평택~오송 구간의 선로용량은 190회로 현재 1일 기준 176회가 운행되고 있다.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은 서울 및 수도권에서부터 KTX 또는 SRT를 이용해 진주를 거쳐 거제까지 2시간40분대에 도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ㅇ 그간 철도로 접근이 불가능했던 영남 내륙지역에 고속철도를 직접 건설해 낙후지역의 교통 선택가치를 개선하고 산업 및 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남부내륙철도가 건설되면 현재 경전선 KTX로 3시간25분 소요되는 서울~진주 구간 이동시간이 2시간15분으로 줄어들게 된다.

또 충북선 고속화로 목포~강릉 소요시간이 4~시간에서 3시간대로 감소할 전망이며 대구산업선 인입철도 및 석문산단 인입철도 사업은 국가 주요거점 산업단지의 물류 네트워크를 구축해 화물운송 효율화와 함께 근로자의 출・퇴근시간을 단축시켜 기업하기 좋은 환경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황성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은 “예타면제 철도 사업을 적기에 개통해 철도 수혜지역을 조속히 확대할 수 있도록 기본계획 수립은 물론, 후속공정인 설계와 시공 등의 사업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철도 건설이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의 중심이 되는 핵심사업인만큼 기본계획 단계부터 지자체 등 관련기관과 유기적으로 협조하여 균형 발전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