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함소원 "시험관 부작용… 자연임신 시도해야"

머니투데이
  • 정단비 인턴
  • 2019.11.20 06:2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 19일 방송된 TV CHOSUN '아내의 맛'에 출연…자연임신 시도 위해 장어탕 만들기 도전까지

image
사진= TV조선 예능'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본
함소원 진화 부부가 시험관 부작용으로 자연 임신을 시도해야만 하는 상황에 처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는 함소원-진화 부부가 둘째를 갖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함소원-진화 부부는 시험관 부작용으로 자연 임신을 시도해야만 하는 고충을 털어놨다.

함소원은 진화에게 "시험관 시술 난자 네 개를 했는데, 그 중에 세 개가 죽고 하나만 살아남았다고 한다. 시험관 시술을 실패했다. 알레르기 반응에 잠시 시술을 중단해야한다고 한다"며 "이번에도 자연임신 시도를 해보자"고 말했다.

애타는 함소원과 달리 진화는 "뉴스 봤는데 68세도 출산을 했다고 하더라"며 천하태평인 모습으로 함소원을 더욱 다급하게 했다.

함소원은 한의원을 찾아가 "연이은 시술에 체력이 급격하게 떨어졌다. 이렇게 둘째 가지기가 힘들 줄 몰랐다"고 털어놨다. 진단을 해본 한의사는 "이 정도면 안심하셔도 된다"며 둘째가 안 생겨 불안해하는 함소원에게 "산후조리가 부족해서 그럴 수도 있다. 지금부터는 배를 따뜻하게 하셔야 한다. 출산 후 1년은 아직 걱정하기는 이르다"고 말했다.

하지만 함소원은 "내년이면 45살이 돼서 걱정된다"고 토로했고, 한의사는 "나이로 깍인 점수를 다른 곳에서 만회하면 된다"면서 '자연 임신 가능성'이 있는 날짜를 점지해줬다.

이와 함께 한의사는 보양식 메뉴로 장어탕을 추천해줬고, 두 사람은 생장어까지 사 들고 집으로 와 몸보신을 위한 '장어탕 만들기'에 나섰다.

하지만 좋은 장어들이 요동을 치며 냄비에서 튀어 올라 탈출하기 시작했다. 함소원은 결국 바닥을 가르는 장어떼의 몸부림을 본 후 기겁했고 진화에게 긴급히 도움을 요청했다.

장어 연기가 집안에 가득 차 화재 경보까지 울리게 됐다. 결국 두 사람은 근처 식당으로 가서 도움을 요청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