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손흥민 분투에도… 한국 축구, 브라질에 0-3 완패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2019.11.20 06:4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19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브라질 다닐루가 골을 넣자 한국 손흥민과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 축구가 브라질 축구의 세계 정상급 수준을 극복하지 못하고 0-3 완패했다.

19일 오후 10시30분(한국시간)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은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벌어진 브라질과의 친선경기에서 전반에서만 2골을, 후반에 추가 1골을 더 내주며 0-3으로 완패했다.

이날 한국은 최전방에 황의조가 선 가운데, 손흥민과 이재성, 황희찬이 그 뒤를 받쳤다. 정우영과 주세종이 공수를 조율한 가운데, 포백은 김진수, 김민재, 김영권, 김문환 순. 선발 골키퍼는 조현우였다. 브라질은 히살리송과 제수스, 쿠티뉴, 멜루, 파비뉴, 파케타, 로디, 밀리탕, 마르키뉴스, 다닐루, 알리송 골키퍼가 선발로 나섰다.

한국은 전반 시작 9분 만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로디가 크로스를 올렸고, 이 공을 파케타가 헤더 골로 연결했다. 이어 전반 36분 한국이 추가골을 허용했다. 아크 왼쪽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서 쿠티뉴가 오른발로 감아 찬 직접 슈팅이 한국의 골망에 그대로 꽂혔다.

한국은 후반 14분 다닐루에게 또 골을 허용했다. 왼쪽에서 낮게 넘어온 크로스가 한국 수비진을 그대로 통과했고, 반대 편에 있던 다닐루가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한국은 손흥민이 그나마 여러 차례 슈팅을 시도하며 분투했으나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벤투 감독은 "당연히 지고 싶은 감독은 없다. 0-3이라는 스코어 정도로 지면 경기에 대해 말하기도 곤란하다"면서도 "이런 결과에 비해서 경기 내용은 치열했다고 생각한다. 브라질이 효율적으로 마무리했던 결과"라고 했다.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은 20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