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BOY' 모자 쓴 그녀, 박용만 회장이 울컥한 사진 한장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2019.11.20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한상의 제6회 사진공모전 대상에 2년 연속 동일인…역대 최다 5500여점 출품 경쟁

대한상공회의소 사진공모전에서 2년 연속으로 대상을 받는 사진작가가 나왔다. 대한상의는 '제6회 대한상의 사진공모전'에서 외국인 근로자의 모습을 담은 지호영씨의 '언젠가는'이 대상을 차지했다고 20일 밝혔다.

대한상의는 이날 대상작 1점을 포함해 최우수작 4점(일반·언론 각 2점), 우수작 10점(일반 5점·언론 5점) 등 75점의 수상작 명단을 발표했다. 이번 공모전에는 역대 최대 규모인 총 5500여점의 작품이 출품됐다.



폐자재 재생공장 외국인 근로자 조명…2년 연속 대상 수상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대상(상금 3000만원)을 수상한 지씨는 사진기자다. 지씨는 지난해 공모전 당시 치킨 집에서 고된 하루를 정리하는 사람들을 촬영한 작품 '퇴근 길엔'으로 대상을 받았다.

대한상의 사진공모전 심사는 작가명 등의 정보를 가린 블라인드 방식으로 진행된다. 심사위원단(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이경률 중앙대 사진학과 교수 등 6명)도 최종심사를 마친 뒤에야 올해 대상 수상자가 지난해 대상 수상자와 같은 사람이라는 것을 알았다는 후문이다.

대상작인 '언젠가는'은 비닐과 폐자재가 쌓인 플라스틱 재생공장에서 두꺼운 장갑과 마스크를 끼고 일하는 외국인 근로자의 모습을 담은 작품이다.

제6회 대한상공회의소 사진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지호영씨의 '언젠가는'. /사진제공=대한상의
제6회 대한상공회의소 사진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지호영씨의 '언젠가는'. /사진제공=대한상의
지씨는 "대한민국 경제의 한 부분을 외국인노동자들이 채워주고 있다는 사실을 알리고 싶었다"며 "열악한 노동환경은 여전하지만 반짝이는 코리아 드림을 위해 묵묵히 일하고 있는 그들에게 고마운 마음과 응원을 함께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이경률 중앙대 사진학과 교수는 "올해는 보는 이가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주제와 장면을 다룬 작품에 높은 점수를 줬다"며 "대상 수상작은 그동안 소외됐던 외국인 근로자의 노동과 삶에 대한 긍정적인 메시지를 잘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최우수상에도 경제·사회 속살 비춘 작품 선정


최우수상은 일반부문 출품작과 언론부문(사진기자) 출품작 중에서 각각 2점씩 선정됐다.

일반부문 최우수상 수상작인 '물류'(주기중씨)는 칠흑 같은 밤 폭설을 뚫고 짐을 실은 화물차가 도로를 달리는 사진이다. '스마트폰, 반짝이는 미래'(김지은씨)는 대학교 신입생 환영공연에서 스마트폰의 플래시를 터트리며 입학의 기쁨을 만끽하는 학생들의 모습을 담았다.

제6회 대한상공회의소 사진공모전에서 일반부문 최우수상을 주기중씨의 '물류'. /사진제공=대한상의
제6회 대한상공회의소 사진공모전에서 일반부문 최우수상을 주기중씨의 '물류'. /사진제공=대한상의
제6회 대한상공회의소 사진공모전에서 일반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김지은씨의 '스마트폰, 반짝이는 미래'. /사진제공=대한상의
제6회 대한상공회의소 사진공모전에서 일반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김지은씨의 '스마트폰, 반짝이는 미래'. /사진제공=대한상의
주씨는 "늦은 밤 폭설에도 불구하고 화물차들이 부지런히 오고 가는 모습을 보며 물류산업이 '경제의 실핏줄'이라고 불리는 이유를 다시금 느낄 수 있었다"며 "우리가 잠자는 시간 누군가의 고생과 수고로 편한 생활을 즐길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며 말했다.

언론부문 최우수상 수상작인 '활기찬 건설현장의 선과 조형미'(김시범씨)는 건설현장에서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는 타워크레인과 건설장비의 모습을, '엽전 대신 휴대전화'(김주성씨)는 조선시대 엽전을 넣어두던 두루마기 소매에 스마트폰이 담겨있는 장면을 포착했다.

제6회 대한상공회의소 사진공모전에서 언론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김시범씨의 '활기찬 건설현장의 선과 조형미'. /사진제공=대한상의
제6회 대한상공회의소 사진공모전에서 언론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김시범씨의 '활기찬 건설현장의 선과 조형미'. /사진제공=대한상의
제6회 대한상공회의소 사진공모전에서 언론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김주성씨의 '엽전 대신 휴대전화'. /사진제공=대한상의
제6회 대한상공회의소 사진공모전에서 언론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김주성씨의 '엽전 대신 휴대전화'. /사진제공=대한상의
대한상의 사진공모전은 2013년 시작돼 올해로 6회째를 맞았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역대 최대인 5500여점의 작품이 출품돼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며 "심사의 공정을 위해 처음부터 블라인드 심사로 진행하고 과도한 합성·효과·조작 등이 포함된 사진을 배제하기 위해 전문가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고 밝혔다.

시상식은 오는 28일 대한상의회관에서 열린다. 수상작 75점은 28일부터 열흘 동안 남대문 대한상의회관 야외광장에 전시된다. 대한상의 사진공모전 사이트에도 등재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차로 돌아선 美거인 GM…LG 배터리 선택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