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실리콘밸리, 한국에 투자하세요"…인텔 등 참여

머니투데이
  • 세종=박경담 기자
  • 2019.11.20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산업부, 실리콘밸리서 투자유치활동 실시

image
정대진 산업통상자원부 투자정책관/뉴스1
정부가 미국 실리콘밸리를 찾아 신산업 기업, 글로벌 벤처캐피털(VC)들과 투자협력방안을 논의했다.

20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전날부터 이틀 동안 미국 샌프란시스코 실리콘밸리에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와 함께 투자유치활동(IR)을 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인텔 등 실리콘밸리에 자리 잡은 첨단 소재·부품·장비기업, 미래형자동차·공유경제 등 신산업 기업, 벤처캐피털 등을 초청했다. 정대진 산업부 투자정책관은 미국 기업인에게 고부가가치 소재·부품·장비, 신산업을 한-미 양국이 협력할 수 있는 투자 분야로 제시했다.

정 투자정책관은 "한국의 반도체·자동차·기계·조선 등 전반산업 기업과 미국의 첨단 소재·부품·장비 기업은 협력을 통해 미래 제조업을 선도할 수 있다"며 "미래 먹거리 산업 육성을 위해 시스템반도체·미래차·바이오 등 핵심 신산업 기업 간 협력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국 공유주방 서비스기업인 CSS의 디에고 버다킨 대표이사는 한국을 첫 해외 지역본부로 선택했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은 식품 주문・배달 서비스가 가장 활발한 국가이자 첨단기술과 새 사업모델에 대한 수용성이 높은 세계적인 혁신국가"라며 "한국의 유망 스타트업 투자 등 다양한 투자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산업부는 한국 투자를 계획 중인 기업과도 1대 1로 개별협의를 진행했다. 이 기업들은 차세대 반도체장비 R&D(연구개발) 센터 및 생산공장 설립, 미래차용 소재 공급 등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투자유치활동에서 투자 의향을 밝힌 기업들을 대상으로 1대 1 전담관을 지정하고 밀착 관리하겠다"며 "계획된 투자가 조기 현실화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