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실패한 자영업자, '채무조정+재창업자금+컨설팅' 지원

머니투데이
  • 김진형 기자
  • 2019.11.20 1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자영업 재기지원 프로그램 25일부터 가동…은성수 금융위원장, 자영업자 금융지원 점검

image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0일 서울 중구 신용회복위원회에서 자영업자 금융지원 프로그램 이용자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금융위원회
25일부터 자영업자에 대한 채무조정, 자금지원, 컨설팅까지 포함된 재기지원 패키지 프로그램이 시작된다.

금융위원회는 20일 신용회복위원회에서 은성수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1년간의 자영업자 지원 방안의 성과를 점검했다.

금융당국은 작년 12월 자영업자를 위한 자금지원, 채무조정 등의 자영업자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발표한 바 있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금리 1%대로 대출하는 기업은행의 '초저금리대출'은 10월말까지 1조7000억원(한도 1조8000억원)이 공급됐다. 장래 카드 매출 정보를 바탕으로 대출하는 '카드매출 연계대출'은 1527억원(한도 2000억원)이 실행됐다.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의 자영업 맞춤 보증은 한도 6000억원 중 1268억원이 공급됐다. 자영업 맞춤형 채무조정은 3200명이 1300억원의 채무조정 지원을 받았다.

금융당국은 25일부터 자영업자 재기지원 프로그램을 가동한다. 채무조정과 자금지원, 컨설팅이 결합된 패키지 프로그램이다.

휴‧폐업자에 대해 채무조정 직후 초기 2년간 상환유예를 허용하고, 최장 10년에 걸쳐 상환토록 하는 제도다.

채무조정 뿐만 아니라 심사를 거쳐 재창업 자금도 빌려준다. 미소금융을 통해 창업자금은 최대 7000만원, 운영‧시설개선자금은 각 최대 2000만원까지 금리 4.5%로 지원받을 수 있다.

다시 실패하지 않도록 컨설팅도 제공한다. 미소금융 재기자금 신청 단계에서 사전컨설팅을 실시하고 대출이 확정된 후에는 필수적으로 컨설팅 프로그램을 이행토록 할 계획이다.

자영업자 재기지원 프로그램은 서민금융통합콜센터와전국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에서 상담받을 수 있다.

금융당국은 '플랫폼 매출망 금융' 활성화도 추진한다. 금융당국은 자영업자들이 P2P나 전자상거래 플랫폼 등을 통해 보다 손쉽고 낮은 비용으로 자금을 조달하는 방안이다.

은 위원장은 "자영업자에 대한 금융지원은 정책금융기관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기업은행, 신·기보, 신용회복위원회 등이 자영업자에 대한 자금지원에 각별한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