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지원, 단식하는 황교안 두고 "단식 다음은 사퇴"

머니투데이
  • 오진영 인턴
  • VIEW 11,387
  • 2019.11.20 10:4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박지원 의원, 페이스북 통해 단식 투쟁하는 황교안 대표에게 "21세기 정치인이 하지 말아야 할 것"비판

image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비판한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 사진 = 박지원 페이스북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77)이 단식 투쟁을 선언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62)를 맹비난했다.

박 의원은 20일 개인 페이스북을 통해 "드디어 황 대표께서 21세기 정치인이 하지 않아야 할 세 가지 중 두 개 이행에 돌입하셨다"는 글을 올리고 "(하지 않아야 할 세 가지는)단식·삭발·의원직 사퇴다. 현역 의원이 아니기에 의원직 사퇴는 불가능하지만 당 대표직 사퇴 카드만 남게 된다"고 비꼬았다.

박 의원은 "이런 방식의 제 1 야당으로는 국민의 눈높이에 부응할 수 없다. 위기를 단식으로 극복하려 해도 국민이 감동하지 않는다"면서 "국민이 황 대표께 바라는 정치는 (하지 않아야 할)세 가지 이수나 장외투쟁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국민이 바라는 것은 야당의 강력한 투쟁장소인 국회를 정상화하는 것"이라면서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비판하며 발목만 잡지 말고,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의원은 황 대표를 향해 "제발 단식하지 말라"며 "그 다음 순서인 사퇴가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20일 오후 2시부터 정부의 총체적 국정 실패에 대한 책임을 묻는다는 취지로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서 단식투쟁을 시작한다. 또 황 대표는 단식을 통해 오는 22일 종료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연장·소득주도성장 폐기 등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겠다는 의지도 표명했다. 황 대표는 이러한 요구들이 수용될 때까지 단식을 이어갈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