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보세]40대 기업 총수에 거는 기대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2019.11.21 04: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편집자주] 뉴스현장에는 희로애락이 있습니다. 그 가운데 기사로 쓰기에 쉽지 않은 것도 있고, 곰곰이 생각해 봐야 할 일도 많습니다. ‘우리들이 보는 세상(우보세)’은 머니투데이 시니어 기자들이 속보 기사에서 자칫 놓치기 쉬운 ‘뉴스 속의 뉴스’, ‘뉴스 속의 스토리’를 전하는 코너 입니다.
"스스로를 돌아보니 이제는 정치에선 그칠 때가 됐습니다."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합니다."(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

두 정치인의 불출마 선언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요동치고 있는 정치권을 발칵 뒤집어놨다. 기득권에 안주해왔던 기성 정치인들의 뒤통수를 통쾌하게 날리며 정치권 전체를 순식간에 '좌불안석'으로 만들었다. 그간 지지부진했던 세대교체와 물갈이 요구도 시대적 소명으로 떠올랐다.

공교롭게도 두 정치인은 불출마의 변을 내놓으면서 '나이'를 언급했다. 김 의원은 "나이 50을 지천명(知天命)이라고 했습니다. 지명(知命)은 삼지(三知), 즉 지분(知分), 지족(知足), 지지(知止)로 풀이됩니다. 즉 분수를 알고, 만족할 줄 알며, 그칠 때를 알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임 전 비서실장도 "2000년에 만 34세의 나이로 16대 국회의원이 됐고 어느새 20년의 세월이 흘렀다"며 "50 중반의 나이에 새로운 도전을 한다는 게 두렵기도 하다"고 소회했다.

당장 여권에선 86그룹(80년대 학번·60년대생) 용퇴론에 불이 붙었다.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 생명력을 잃은 좀비같은 존재"라는 김 의원의 진단에 모두가 쇄신 대상이 된 야권도 폭풍전야다.

연말 인사를 앞두고 있는 재계도 마찬가지다. 특히 40대 총수(구광모 회장)가 있는 LG그룹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올 들어 LG는 안팎으로 어려움에 시달리고 있다. 주력 계열사인 LG전자 (70,200원 상승200 0.3%)의 발목을 잡고 있는 스마트폰 사업은 18분기 연속 적자를 내고 있다. 중국발 LCD(액정표시장치) 물량공세로 올해 적자가 1조원을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 LG디스플레이 (14,700원 상승50 -0.3%)는 또 다른 걱정거리다. 삼성·SK와 TV·배터리 기술 주도권을 잡기 위해 전방위로 벌이고 있는 소송전도 부담이다.

이런 상황에서 이르면 이달 말로 예정된 그룹 인사는 LG (72,500원 상승1700 2.4%)의 미래가 달려있는 중요한 터닝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내부적으로 분위기 쇄신 차원의 깜짝인사를 기대하는 목소리가 높은 이유다. 실제로 구 회장은 취임 5개월 만인 지난해 말 단행한 임원 인사에서 순혈이 아닌 외부 수혈로 그룹의 변화를 예고하기도 했다.

하지만 올해 임원 인사를 두고선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그룹을 둘러싼 대내외 상황이 녹록치 않은 만큼 '안정'에 방점을 둬야 한다는 당위론도 나오지만, 위기일수록 과감한 세대교체로 분위기를 바꿔야 한다는 시각도 있다. 결국 최종 선택은 42세(1978년생) 그룹 오너인 구 회장의 몫이다.
[우보세]40대 기업 총수에 거는 기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차로 돌아선 美거인 GM…LG 배터리 선택했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